UPDATE. 2019-05-25 11:29 (토)
김정은 전용열차 中헝양 통과…광저우 안 거치고 베트남行
김정은 전용열차 中헝양 통과…광저우 안 거치고 베트남行
  • 연합
  • 승인 2019.02.25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톈진-우한-창사 경로…창사역서 30여분 정차해 정비 후 출발
헝양-난닝-핑샹 최단노선 베트남行…26일 오전 하노이 도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최단 노선으로 중국 내륙을 종단하고 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25일 오후 3시 30분께(현지시간) 후난(湖南)성 헝양(衡陽)을 통과해 광시(廣西)장족자치구 류저우(柳州) 방면으로 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노선은 광둥(廣東)성의 광저우(廣州)를 거치지 않은 채 중국과 베트남의 접경으로 가는 최단 경로이다.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26일 오전 하노이에 도착하기위해 이런 동선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김정은 전용 열차는 평양에서 단둥(丹東), 선양(瀋陽), 톈진(天津), 스자좡(石家莊), 우한(武漢), 창사(長沙), 헝양을 통과한 데 이어 구이린(桂林), 류저우, 난닝(南寧)을 거쳐 중국의 베트남 접경인 핑샹(憑祥)에 26일 아침 일찍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열차에 탄 채로 국경을 통과해 베트남 동당역에 오전에 도착해 영접을 받은 뒤 차량 편으로 하노이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동당역에는 레드카펫이 깔린 경사로가 설치되고, 막대한 양의 꽃이 놓이는 등 영접 준비로 분주해 김 위원장의 26일 아침 도착이 확실시된다.

앞서 25일 김정은 전용 열차는 오전 7시께 후베이(湖北)성 우한을 통과한 데 이어 오후 1시 10분께 후난(湖南)성 창사역에 잠시 정차했다가 다시 출발했다.

창사역 부근에는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경찰들이 철로를 점검하고 교통 통제 공지문을 게시하는 등 김 위원장 전용 열차 통과를 대비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서는 김정은 전용 열차가 창사에서 잠시 정차해 기관차를 점검하는 등 중간 정비를 하는 것 같다는 내용도 올라왔다.

이 열차는 창사역에 1시 10분부터 30여분간 정차한 뒤 다시 출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평양을 떠난 뒤 북·중 접경의 중국 지역인 단둥(丹東)에서도 잠시 정차한 바 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지난 23일 오후 5시(이하 현지시간) 평양에서 출발해 당일 오후 9시 30분께 단둥을 통과했다.

일본 매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총격과 폭발을 견딜 수 있는 방탄기능과 더불어 위성전화 등 최신 통신설비를 갖추고, 경호원, 요리사, 의사 등이 동승해 움직이는 집무실로 불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