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20:12 (월)
음주사고 낸 교통경찰관 정직 2개월
음주사고 낸 교통경찰관 정직 2개월
  • 최정규
  • 승인 2019.02.25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운전 사고를 낸 교통경찰이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25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주 완산경찰서는 지난 21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A순경(27)에 대해 정직 2개월을 결정했다.

A 순경이 트럭운전자와 합의해 물적 피해만 발생한 점 등을 고려됐다.

일선 경찰서 소속 A순경은 전주시 완산구 관내 한 도로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7.5t 트럭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전주 완산경찰서의 사고 조사과정에서 A순경의 음주사실이 적발됐다. 당시 A순경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64%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더욱이 음주사고로 적발된 A순경은 음주단속을 벌이고 음주 근절 캠페인을 실시하는 교통안전계 소속이었다.

A순경은 경찰조사에서 “대리운전 기사를 불렀지만 오지 않아 술을 먹고 운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