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6 00:01 (화)
임실군민 외침 외면한 광주광역시장
임실군민 외침 외면한 광주광역시장
  • 박정우
  • 승인 2019.02.2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우 제2사회부 기자·임실
박정우 제2사회부 기자·임실

“환경법의 기본도 모르고 오로지 자신의 안위만을 고집하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사퇴해야 마땅합니다·”

26일 광주광역시청에서는 임실군과 정읍시 주민 700여명의 목소리가 빛고을 전역에 울려 퍼졌다. 전북도민을 무시하고 전북의 식수와 농수를 책임진 옥정호 인근에 오염토양 처리시설을 허가한 이 시장을 성토하는 자리였다.

하지만 이날 울분에 찬 이들의 목소리는 허공을 맴돌 뿐, 시장은 고사하고 부시장마저 철저히 외면했다. 이에 앞서 주민 대표들은 수개월에 걸쳐 시장 면담을 요청했으나, 번번이 거절당했다.

오염토양 처리시설 허가는 정부의 방침과 정당한 행정법에 따라 집행했기 때문에 문제될 게 없다는 이유에서다.

전북도와 임실군은 옥정호 전역을 도민의 휴식처로 조성하기 위해 기존의 상수원보호구역을 어렵게 해제했다. 현재 이곳에는 기존 식수체계를 갖춘 형태에서 도민을 위한 각종 휴양과 자연시설이 추진중에 있다.

도민의 미래를 책임지는 중요한 시점에서 오얌토양 처리시설 유입은 장밋빛 청사진에 먹물을 뿌린 셈이다. 설상가상으로 임실군에서 제기한 토양정화업 변경등록처분 효력 집행정지 소송도 최근 기각돼 이날 주민들의 분노는 더욱 거셌다.

현실적으로 오염된 토양을 비롯 각종 쓰레기는 해당 지역에서 처리하는 것이 상식으로 인식된다. 그럼에도 환경부는 오염토양 처리시설 등은 광역시장이나 도지사가 전국에 설치할 수 있도록 관련법을 제정했다.

때문에 업체는 토지값이 싼 두메산골을 겨냥, 결국 임실에서 부도난 공장을 인수해 공장을 설치했다. 관련 업체는 당초 전남지역 여러 곳에 등록을 신청했으나, 지역민의 반대에 부딪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장이 선거를 의식한 것인지, 아니면 전북도민이 힘이 없다는 계산인지에 의문이 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