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17 16:53 (금)
전주 3·1운동 역사현장에 들어선 100주년 기념 승강장
전주 3·1운동 역사현장에 들어선 100주년 기념 승강장
  • 이강모
  • 승인 2019.02.2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흥중·고 앞 시내버스 승강장, 3.1운동 테마로 한 기념승강장 조성
1919년 전주 3.1만세운동의 발상지인 신흥학교의 역사기록 전시
3.1운동 100주년 기념 버스 승강장 제막식이 열린 27일 전주신흥중고등학교 버스 승강장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병술 전주시의장 등 참석자들이 제막행사를 갖고 있다. 박형민 기자
3.1운동 100주년 기념 버스 승강장 제막식이 열린 27일 전주신흥중고등학교 버스 승강장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병술 전주시의장 등 참석자들이 제막행사를 갖고 있다. 박형민 기자

전주지역 3.1운동의 역사현장인 전주신흥중·고등학교 앞 버스승강장이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공간으로 거듭났다.

27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 이강안 광복회 전북지부장, 신흥중·고 교직원, 지역주민 등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3.1운동 100주년 기념 승강장 제막식’을 가졌다.

3.1운동 100주년 기념승강장이 위치한 신흥 중·고등학교는 1919년 3.1운동 당시 신흥학교 학생들이 학교 지하실에서 태극기와 독립선언서 등 인쇄물을 만들어 3.1 독립만세운동을 펼쳤던 곳이다.

이날 공개된 3.1운동 100주년 기념승강장에는 전주지역에서 활동 중인 예술작가의 손길로 만든 3.1운동의 이야기를 담은 상징조형 작품이 설치됐다.

또 승강장에는 신흥고에서 제공한 3.1운동 관련 역사기록 사진과 시대변천에 따라 변화된 태극기의 모형도 전시된다.

이곳 승강장에 도착하는 시내버스에서는 ‘1919년 3.1운동 당시 신흥학교 학생들이 식민지배에 항거하여 학생운동을 일으킨 곳입니다’라는 안내방송이 송출된다.

승강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미세먼지를 회피할 수 있도록 공기청정기와 에어커튼 등을 설치했으며, 미니도서관와 음수대, 탄소발열의자, 교통카드잔액표시기, 라디오스피커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췄다.

장애인과 노약자 등 교통약자도 편리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저상버스 승강장으로 개선하고, 장애인 알림표시벨과 표시등도 설치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3.1정신과 역사정신은 어느 유적지에만 묻혀 있는 게 아니고, 하루의 삶을 시작하고 마무리하는 버스 승강장 등 시민들의 일상 속에도 담길 수 있다”며 “100년 전 오늘 어린 학생들과 종교인, 지식인 등 시민들이 자유와 평화를 향한 간절한 마음으로 조국의 독립을 외치며 분연히 일어났던 이곳에 세워진 3.1운동 100주년 기념 승강장이 3.1운동의 정신을 되새기고, 오늘의 시대정신을 담아 새로운 100년 희망찬 미래를 여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