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8 14:31 (화)
전북지역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율 높아졌다
전북지역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율 높아졌다
  • 박태랑
  • 승인 2019.02.2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2013년 68.2% 설치율 보였던 전북
지난해 77.2%로 1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전북지역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보건복지부가‘2018년 장애인편의시설 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전북지역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율은 2013년 68.2% 보다 지난해 77.2%로 13.2%p 증가했다.

특히 전북의 지난해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율은 적정 설치율 71.2%보다 6%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복지부는 전국 자치단체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미설치 또는 부적정 설치로 드러난 편의시설의 시설주에 대해 관련법에 의한 시정명령 등 후속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또 노후 공공시설의 편의시설 설치 및 시각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 확충 부족 등이 문제점으로 드러난 사항에 대해 관련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통해 개선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복지부가 주관해 지방자치단체(17개 시도, 229개 시군구)와 함께 2018년 5월부터 12월까지 총 8개월간 전국 시설물 19만여개·조사원 1700여명이 투입해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