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20:20 (월)
[하노이 담판] '뜨거운' 트럼프·'조용한' 金…담판 앞두고 대조적
[하노이 담판] '뜨거운' 트럼프·'조용한' 金…담판 앞두고 대조적
  • 연합
  • 승인 2019.02.27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적극 행보…베트남과 회담·‘내친구 김정은’ 트윗통해 비핵화 촉구
김정은, 北대사관 방문 외 두문불출…실무협상 보고받고 전략협의한듯

‘핵 담판’을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대조적인 행보를 보여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현지시간) 베트남 최고위 인사들과 만나고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을 ‘내 친구’라고 부르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지만, 김 위원장은 주로 숙소에 머물면서 조용히 트럼트 대통령과의 결전을 준비하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주석궁에서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나 확대 양자 회담을 가진 데 이어 정부청사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회담 및 업무 오찬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쫑 국가주석과의 확대 양자 회담 자리에서 미·베트남 관계와 관련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한다면 현실화할 수 있는 북미 관계의 ‘본보기’로 규정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김 위원장과의 핵 담판에 앞서 적대국에서 우방국으로 대전환을 이룬 미·베트남 관계를 과시하면서 동시에 북한의 비핵화 결단을 촉구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트위터 글에서 “베트남은 지구상에서 흔치 않게 번영하고 있다. 북한도 비핵화한다면 매우 빨리 똑같이 될 것”이라며 “잠재력이 굉장하다. 내친구 김정은에게 있어서는 역사상 거의 어떤 곳에도 비견할 수 없는 훌륭한 기회”라고 말했다.

한때 김 위원장에게 “사랑에 빠졌다”는 표현으로 ‘각별한 케미’를 자랑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는 ‘내 친구 김정은’이라는 친근한 표현을 써가며 ‘결단 촉구’와 ‘유화책 제시’라는 두 가지 메시지를 동시에 던진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김 위원장은 전날 오전 북한 최고지도자로는 55년 만에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한 이후 주(駐)베트남 북한대사관을 방문한 것 이외에는 외부 일정이 없는 상태다.

숙소인 하노이 멜리아호텔에 머물면서 트럼트 대통령과의 핵 담판 준비를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북측 실무대표단의 보고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단순히 보고만 받은 것이 아니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치열한 전략 협의를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 위원장을 수행 중인 북한 간부들이 이날 하노이 동쪽에 있는 항구도시 하이퐁과 하이퐁 동북쪽 꽝닌성에 있는 베트남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하롱베이를 방문하는 동안에도 김 위원장은 숙소 밖을 나서는 장면이 포착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