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20:20 (월)
[하노이 담판] 北오수용·리수용 등 하롱베이·하이퐁行…'도이머이' 시찰
[하노이 담판] 北오수용·리수용 등 하롱베이·하이퐁行…'도이머이' 시찰
  • 연합
  • 승인 2019.02.27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명소’하롱베이 유람선타고 돌아봐…금강산·원산 등 관광산업 의지 평가
‘개혁개방 상징’ 하이퐁서 자동차공장·휴대전화 공장 등 시찰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수행단의 일부 간부가 27일 관광지인 하롱베이와 산업단지가 있는 하이퐁 시찰에 나섰다.

오수용 경제담당 노동당 부위원장, 리수용 외교담당 노동당 부위원장 등 북측 인사 20여명은 이날 오전 8시(이하 현지시간·한국시간 10시)께 숙소인 하노이 멜리아호텔에서 출발해 하롱베이로 향했다.

김평해 인사담당 노동당 부위원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 제1부부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박정남 강원도 당 위원장 등도 시찰에 동행했다.

이들은 하롱베이가 속한 꽝닌성의 응우옌 반 독 당서기와 응우옌 득 롱 인민위원장의 환영 속에 유람선에 올라 하롱베이를 둘러본 뒤 선상에서 오찬을 즐겼다.

베트남 언론에 따르면, 독 당서기는 북측 시찰단에 1964년 김일성 주석의 하롱베이 방문을 화제로 올리며 꽝닌성의 잠재력을 소개했다.

베트남 측은 리수용 위원장에게 당시 김일성 주석의 방문 모습을 담은 사진도 선물했다.

북측 고위급 인사들이 하롱베이를 방문한 것은 관광산업에 대한 의지를 엿볼 수있는 대목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금강산과 현재 조성중인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가 포함된 강원도의 박정남 당 위원장이 시찰단에 포함된 점도 이런 관측에 힘을 실어준다.

이들은 오후에는 하노이에서 110㎞쯤 떨어진 베트남 북부 최대 항구도시 하이퐁을 시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이퐁시가 마련한 브리핑을 들은 뒤 베트남의 첫 완성차 업체인 ‘빈패스트’(Vinfast) 공장과 휴대전화 업체인 ‘빈스마트’, 농장인 ‘빈에코’ 등을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하이퐁 당서기장과 만찬도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인 직접투자(FDI) 기업이 대거 몰려 있는 하이퐁은 베트남 경제 발전의 선도 지역 가운데 하나로, 개혁·개방정책인 ‘도이머이(쇄신)’와 관련한 상징성이 있는 곳이다. 때문에 일찌감치 북측 관계자들의 시찰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이번 시찰이 김정은 위원장의 방문에 앞선 ‘사전 답사’ 차원인지, 김 위원장의 방문 일정과는 별개의 시찰 일정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후자에 무게가 실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