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00:17 (화)
방수현, 세계배드민턴연맹 명예의 전당 오른다
방수현, 세계배드민턴연맹 명예의 전당 오른다
  • 연합
  • 승인 2019.02.28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단식에서금메달을 목에 건 방수현(46)이 세계배드민턴연맹(BWF) 명예의 전당 입회자로 선정됐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최근 BWF가 방수현을 2019 BWF 명예의 전당 수상자로 선정했음을 알려왔다고 28일 밝혔다.

BWF 명예의 전당은 배드민턴에서 뛰어난 업적을 남긴 선수나 임원이 입회할 수 있는 자리로, 현역 은퇴 후 5년 이상이 지나야 입회 후보가 된다.

방수현은 1989년부터 1999년까지 배드민턴 국가대표로 활동하면서 1991·1993 세계혼합단체선수권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또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은메달,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개인·단체 금메달, 애틀랜타 올림픽 금메달 등 화려한 경력을 쌓았다.

2005년부터 2009년까지는 BWF 이사를 지냈고, 지금은 배드민턴 방송 해설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방수현의 명예의 전당 헌액식은 오는 5월 23일 중국 난닝에서 열리는 BWF 정기총회 만찬 행사장에서 열린다.

명예의 전당의 오르는 한국 배드민턴 단식 선수는 방수현이 처음이다.

앞서 박주봉(2001년), 김문수(2002년), 정명희·정소영(2003년), 김동문·나경민·길영아(2009년), 하태권(2012년) 등 복식 선수 출신 전설들이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