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20:20 (월)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성사부터 결렬까지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성사부터 결렬까지
  • 연합
  • 승인 2019.02.28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28일 끝내 결렬됐다.

북미는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두 번째 만남을 성사시키기 위해 올해 초부터 물밑 협상을 벌인 끝에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했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겠다는 의지와 기대감을 여러번 내비쳤으나, 비핵화 방안과 대북제재 완화 등 쟁점 사안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결국 합의를 이루지 못한 채 헤어졌다.

다음은 올해 초부터 진행된 제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주요 일지.

△2019년 1월 1일=김 위원장, 신년사로 “미국 대통령과 언제든 또다시 마주 앉을 용의” 언급. 트럼프 대통령도 트윗으로 화답

△2019년 1월 2일=트럼프 대통령 “김 위원장에게서 친서 받아”

△2019년 1월 7일=김 위원장 10일까지 4차 방중

△2019년 1월 13일=폼페이오 장관, 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세부사항 도출하고 있다”

△2019년 1월 15일=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보냈다고 CNN 보도

△2019년 1월 17일=김영철 부위원장,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급회담 위해 워싱턴DC방문

△2019년 1월 18일=김영철,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급회담 이어 트럼프 대통령 면담. 이후 백악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 2월 말에 열릴 것이라고 발표

△2019년 1월 31일=미국 측 실무대표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특별대표, 스탠퍼드대학 강연. 김정은 위원장이 2018년 10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당시 미국의 상응조치를 조건으로 플루토늄과 우라늄 농축시설 전체의 폐기 및 파기를 약속했다고 밝혔다는 내용 소개. 또 트럼프 대통령이 종전(終戰) 준비가 됐다는 입장을 공개하고 비핵화 초기 조치로서 요구해온 ‘포괄적 핵신고’의 시점을 일정 시점 이후로 늦출 가능성을 시사

△2019년 2월 3∼4일=비건 대표, 3일 방한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 4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면담

△2019년 2월 6일=트럼프 대통령, 새해 국정연설서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북미 2차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발표

△2019년 2월 6∼8일=비건 대표, 평양 방문해 북측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2차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협상 착수

△2019년 2월 9일=비건 대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예방해 2박 3일간의 방북 협의와 관련해 “생산적”이었다고 평가하며 “북한과 (해결해야 할) 난제들이 있다. 그러나 양측 모두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도 실무협상 결과 공유

△2019년 2월 9일=트럼프 대통령, 트위터를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다며 개최 장소 밝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대단한 경제강국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 드러내

△2019년 2월 12∼14일=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북한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 방문 형식과 일정 등 조율

△2019년 2월 15일=트럼프 대통령 의전 실무자인 대니얼 월시 미국 백악관 부비서실장, 하노이 도착해 숙소 및 경호 준비 상황 등 확인

△2019년 2월 16일=트럼프 대통령, 기자회견에서 “서두를 것은 없다”며 속도조절론 거듭 설파

△2019년 2월 16일=김 위원장 의전 총괄하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 숙소와 경호 준비 상황 등 확인

△2019년 2월 17일=트럼프 대통령,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단지 (핵·미사일) 실험을 원하지 않는다”며 비핵화 목표치를 낮추는 듯한 뉘앙스 내비쳐

△2019년 2월 20일=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35분 통화하며 북미정상회담 사전조율. 문 대통령은 “남북경협,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하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다”고 강조.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에서 큰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혀

△2019년 2월 21일=트럼프 대통령, 기자들에게 “이번이 행여 마지막 회담일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추가 회담 가능성 시사

△2019년 2월 20∼25일=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비특별대표와 비건 대표,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 돌입

△2019년 2월 23일=김정은 위원장, 북미정상회담 위해 베트남 향해 전용열차 타고 평양에서 출발

△2019년 2월 25일=트럼프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타고 워싱턴에서 하노이 향해 출발

△2019년 2월 26일=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연달아 하노이 도착

△2019년 2월 27일=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하노이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 시작.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일대일 회담 후 친교만찬

△2019년 2월 28일=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둘째 날 시작. 단독정상회담 후 확대정상회담 돌입. 애초 확대정상회담 종료 후 업무오찬, 합의문 서명식이 이어질 예정이었으나 확대정상회담이 예정보다 1시간 30분가량 길어진 끝에 업무오찬과 서명식 돌연 취소. 트럼프 대통령, 기자회견에서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다”라며 회담 결렬 선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