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00:00 (목)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 별세…생존자 22명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 별세…생존자 22명
  • 엄승현
  • 승인 2019.03.03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병원에 빈소 마련
문재인 대통령·이낙연 총리 등 헌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의 빈소가 차려진 전주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조문객들이 명복을 빌고 있다. 박형민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의 빈소가 차려진 전주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조문객들이 명복을 빌고 있다. 박형민 기자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가 끝내 일본에게 사죄를 받지 못한 채 향년 94세의 나이로 지난 2일 별세했다.

곽 할머니는 1925년 전남 담양에서 2남 4녀 중 3녀로 태어나 19살이 되던 1944년 봄 일본에 위안부로 끌려가 성노예 피해를 당했다. 지난 2004년 한국정신대연구소 등의 도움으로 국적을 회복해 본국으로 돌아왔다.

고인의 빈소는 전주에 살고 있는 양녀의 뜻에 따라 전주병원 장례식장 VIP실 별관 특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4일 오전 9시, 장지는 충남 천안 망향의 동산이다.

고인을 기리기 위해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등 정계인사들의 헌화와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과 김영록 전남도지사도 2일 밤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특히 위안부 피해 생존자 이용수 할머니가 빈소를 방문해 고인을 기렸다.

이 할머니는 장례식장 내부를 둘러보다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강은희 전 여성가족부 장관의 화환을 가리키며 “여기가 어디라고 화환을 보냈느냐”고 언성을 높이며 분노하는 모습도 보였다.
 
한편 곽 할머니의 소천으로 전국의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2명으로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