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6 21:00 (수)
농어촌公 전북,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 41지구 1043억원 투입
농어촌公 전북,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 41지구 1043억원 투입
  • 백세종
  • 승인 2019.03.05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생산성 향상 및 안정적 영농기반 조성

한국농어촌공사가 올해 전북지역에 1000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 각종 농업하기 좋은 여건 환경 구축에 나선다.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박종만)는 농업인의 안정적인 영농기반 구축을 위해 올해 농촌용수와 배수개선, 경지재정리사업 등 전북지역 생산기반정비사업 41개 지구에 104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업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전북본부는 먼저 상습 한해 지역인 14개 지구에 다목적 농촌용수개발과 농촌용수이용 체계재편사업 및 지표수보강개발사업용 예산 501억원을 투입해 저수지·양수장 등 농업용수 확보 시설을 구축한다.

또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침수 지역 20개 지구에는 배수개선사업예산 443억원, 올해 상반기에는 대구획경지정리사업 7개 지구에는 99억원이 투입돼 농업생산성 향상과 기계화 영농 체계가 구축된다.

박종만 본부장은 “사업추진시 지역주민과 관련기관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현장 안전관리·품질관리에 만전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이 필요한 지역을 적극적으로 조사 및 발굴해 신규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