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6 00:56 (일)
혁신도시 이전 기관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혁신도시 이전 기관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 전북일보
  • 승인 2019.03.05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에 몰려있던 공공기관이 지방 혁신도시로 이전하면서 파급효과가 기대됐던 것은 세수확대와 지역 일자리 창출이었다. 현지에서 생활하는 지역민들이 체감하기로는 무엇보다도 지역인재 채용이 핵심이다. 젊은이들이 대도시로 떠나는 것도 결국 일자리 때문 아닌가. 그런데 전북혁신도시의 경우 아쉬운 점이 많다. 겉으론 그럴싸해도 내실이 없다.한마디로 외화내빈이다.전국적으로 보면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률이 지난해 23.4%에 달하고 있다. 얼추 4명중 한명은 현지에서 채용하고 있다는 얘기다.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지방 이전 공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 전국 실적을 보면, 작년 전국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신규 채용 인원 6076명 가운데 1423명이 지역인재였다. 지역인재는 공공기관이 있는 시·도의 대학이나 전문대, 고등학교를 졸업한 사람을 말한다. 그런데 전북의 지역인재 채용비율은 조금 실망스럽다. 전북의 지역인재 채용률이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난 것이다.

전북 이전 공공기관의 지난해 지역인재 채용률은 19.5%로 전국 평균 채용률(23.4%)과 상당한 차이가 난다. 지역이 낙후된 전북의 경우 타 시도보다도 더 높아야 하지만 현실은 정반대다.

부산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이 32.1%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부러움을 산다. 강원(29.1%), 대구(27.7%), 울산(23.8%), 경북(23.5%) 등 5개 지역은 전북과는 큰 차이를 보인다.

물론, 충남(21.9%), 충북(21.2%), 광주·전남(21.1%), 경남(20.2%), 전북(19.5%), 제주(19.4%) 등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곳도 많지만 전국에서 가장 성공적이라는 전북혁신도시의 명성에 걸맞지 않는 성적이다. 정부는 지역인재 채용 범위를 생활권역으로 광역화해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을 활성화할 방침인데 지금부터라도 관계기관의 전향적인 자세가 필요하다. ‘광주, 호남권’으로 묶어서 뽑기 때문에 가뜩이나 열악한 전북은 더 뛰어야 한다. 광역권으로 묶일 경우 전북은 전남, 광주와 경쟁해야 한다.

정부는 지역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인재 채용률 목표를 지난해 18%로 시작해 매년 3%p씩 올려 2022년 30%를 달성할 방침이다. 전북혁신도시 지역인재 채용 30%를 채우기 위한 해법찾기에 모든 역량을 모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