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20:19 (월)
미세먼지 공습…차량2부제가 부른 부작용 ‘불법주정차’
미세먼지 공습…차량2부제가 부른 부작용 ‘불법주정차’
  • 최정규
  • 승인 2019.03.05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찰청·교육청·LH·전북도청사 주차장은 여유, 인근 도로변은 불법주정차
시민 불만 폭주 “차량 필요한데 어떡하나...미세먼지 대책 시민에게 희생 강요한 꼴”
5일 고농도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인 차량2부제로 인해 전북교육청에 진입하지 못한 차들이 기관 옆 골목에 길게 불법 주차되어 있다. 조현욱 기자
5일 고농도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인 차량2부제로 인해 전북교육청에 진입하지 못한 차들이 기관 옆 골목에 길게 불법 주차되어 있다. 조현욱 기자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최악의 미세먼지 사태로 인해 시행된 차량2부제의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

공공기관 인근 도로 갓길이 불법 주정차 차량의 주차장으로 변질되는 등 차량2부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5일 오전 전북지방경찰청 입구. 청사 내부 주차장은 비교적 여유로웠지만 청사 밖은 불법 주정차 차량들로 가득했다. 청사 인근 갓길에 주차된 차량들 번호는 ‘XXX0’, ‘XXX8’, ‘XXX6’ 등 대부분 짝수 차량이었다.

전북도청도 상황은 마찬가지. 도청 주변에도 불법주차 된 차량들이 가득했으며 역시 짝수차량이 태반이었다. 길게 늘어선 차량들은 보행자가 다니는 횡단보도 마저 침범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한 도청 직원은 “차량이 꼭 필요해서 운전했는데 비상저감조치로 청사 내 주차장에 주차를 못해 밖에다가 했다”면서 “중요 업무상 차량이 꼭 필요한 날은 이를 인정할 수 있게 하는 대안 마련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본부, 전북도교육청, 전주세무서 등 주요 공공기관 인근 도로에도 불법 주차차량이 넘쳐났다.

미세먼지를 줄이자는 측면에서 실시된 차량2부제가 오히려 불법주정차를 양산하고 있는 실정이다. 차량2부제의 부작용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만도 속출하고 있다.

김모씨(38)는 “김제에서 전주시청에 볼 일이 왔는데 차량이 짝수다보니 주차장에 들어가지 못하고 주변을 빙빙돌다 이면도로에 주차를 했다”며 “사업에 꼭 필요한 서류를 떼기 위한 일이고 시간을 다투는 일이라 차를 가지고 왔는데 오히려 주차딱지만 끊었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민원인 이모씨(53)도 “불법주정차를 양산하는 이런 정책이 과연 실효성이 있는지 의문”이라며 “미세먼지에 따른 차량2부제는 관할 구청의 과태료 세입만 늘려주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전북도 한 관계자는 “공무원은 100% 지켜야 하는 의무사항이지만 이를 위반할 경우 취할 수 있는 벌칙이 없는 상황”이라며 “민간에는 자율적으로 맡긴다고 하는데 이것은 참여를 하지 말라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