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전북환경시민단체 “광주광역시, 임실 오염토양 반입시설 허가 취소하라”
전북환경시민단체 “광주광역시, 임실 오염토양 반입시설 허가 취소하라”
  • 최정규
  • 승인 2019.03.07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의 시민사회단체가 “환경자치권을 침해하고 옥정호 광역상수원 안전을 위협하는 오염토양반입처리시설 허가를 즉각 취소하라”고 광주광역시에 촉구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16개 시민사회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임실·정읍·김제시에 하루 4만3000t의 식수를 공급하는 옥정호 광역상수원을 지켜야 한다”면서 “임실군이 오염토양 반입시설을 막아내지 못할 경우 상수원 자율관리의 의지는 크게 의심받을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실군은 상수원 유역 관리에 공동책임을 느끼고 연대하는 정읍시와 김제시민을 봐서라도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공장운영 중단과 변경등록허가 취소를 끌어내야 한다”면서 “필요하다면 시설 매입을 통한 보상 조건을 제시해 원점으로 되돌리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전라북도 업체가 광주 전남의 상수원인 주앙댐 상류에 전북도지사의 허가를 받아서 오염토양 정화처리시설 공장을 운영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며 “광주시장은 인접 지역과 협력하고 상생할 수 있도록 임실군의 처지를 헤아려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