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8 14:31 (화)
포털의 지역 언론 죽이기 이대로 안 된다
포털의 지역 언론 죽이기 이대로 안 된다
  • 전북일보
  • 승인 2019.03.10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포털의 영향력은 뉴스시장을 좌지우지 할 정도로 막강하다. 포털을 통한 국내 디지털뉴스 유통 비중이 70%를 웃돌며 뉴스 생산자인 언론사의 사이트는 유명무실해졌다. 모든 뉴스가 포털로 통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포털이 이렇게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사이 지역 언론의 입지가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가뜩이나 지역 언론 자체 디지털 기반의 경쟁력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포털이 지역 언론을 철저히 외면하면서다.

전국 주요 9개 지방 신문사 발행인들로 구성된 한국지방신문협회가 엊그제 본보 주관으로 전주에서 모임을 갖고 포털의 지역뉴스 차별 정책 개선을 촉구하며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뉴미디어 분야의 거대 공룡이 된 포털의 횡포가 지금처럼 계속될 경우 지역 언론의 생존 자체가 어려워질 것이라는 공감대 속에서다.

포털의 언론기능에 대한 문제점과 불공정행위는 어제오늘의 이야기는 아니다. 인링크 뉴스서비스 문제, 뉴스배열과 댓글의 비정상적 운영, 뉴스의 황색화, 뉴스소비의 편식, 지역기반의 뉴스서비스 부재, 가짜뉴스 등에 이르기까지 언론단체들이 수년전부터 문제를 제기해왔다. 포털의 독점적 지위에 있는 네이버가 댓글조작 사건이 불거진 후 지난해 개선 대책을 내놓았으나 지역 매체에 대한 차별은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

네이버가 뉴스편집에서 손을 떼고‘구독자’ 중심의 모바일 뉴스환경을 만들기로 한 것만 해도 그렇다.‘구독자’를 늘릴 수 있는 언론사는 콘텐츠 제휴계약을 맺어 네이버 채널 리스트에 올라 있는 44개 서울 매체에 불과하다. 지역 신문은 한곳도 없다. 콘텐츠 제휴가 되어 있지 않다는 이유로 뉴스 편집 첫 화면에서 소외됐던 지역 언론은 이제 네이버에서 구독자를 늘릴 기회조차 갖지 못한다. 네이버는 또 뉴스 검색 알고리즘을 바꿔 지역 언론의 기사는‘단독’과 ‘1보’ 기사라도 검색 첫 화면에서 찾아보기 힘들게 만들었다.

포털은 지역 언론사의 지역뉴스가 지역주민에 노출되도록 위치기반 기술을 활용한 지역뉴스 서비스를 강화하는 등 협회의 요구를 수용하길 바란다. 한국지방신문협회의 주장이 지역신문의 이익만을 꾀하려는 외침이 아니다. 중앙집권적 체제에서 모든 자원이 서울을 중심으로 수도권에 집중된 상황에서 지역의 여론을 형성하는 지역 언론마저 위축될 경우 지방의 미래는 더욱 암울해질 수밖에 없다. 정부와 정치권도 지역 언론을 황폐화시키고 있는 포털의 차별적 운영을 방치해서는 안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