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2 21:38 (월)
개별호재 종목 위주로 관심을
개별호재 종목 위주로 관심을
  • 기고
  • 승인 2019.03.10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는 주초반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경협주위주로 약세를 보였고, 주후반 OECD의 한국을 포함한 주요국 성장률 전망치 하향여파로 시총 상위주들이 약세를 보이며 하락세를 기록했다.

지수는 전주대비 53.22포인트(2.5%) 하락한 2137.44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826억원과 1814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만 4609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업종만 전주대비 2.61% 상승했고 철강금속(-3.30%), 비금속광물(-2.93%), 운수장비업종(-2.87%)약세를 보였다.

국내 증시는 지난주 모멘텀 부재로 인한 차익실현 매물에 하락세를 보였다.

외국인투자자들의 수급은 다소 실망스런 북미정상회담 결과와 MSCI 신흥국지수 내 중국 A주 편입비중 확대결정으로 약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국내 증시의 흐름을 고려할 때 지수의 장기추세선인 2140포인트선에 대한 하방에 대한 지지가 되는지 여부와 3월 선물옵션 동시만기의 수급흐름이 시장의 포인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글로벌 정치적인 이슈로 인한 현물 차익실현에 매진했던 외국인투자자들의 현물선물이 연계된 수급이 이번 동시만기일을 기점으로 방향성이 바뀌는지 여부를 보면서 대응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또 작년 초부터 하락세를 보였던 글로벌 경기모멘텀은 최근 주요국 정책변화에 힘입어 상승 반전하는 모습이고, 국내증시의 어닝 수정비율 역시 바닥에서 반등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에서 실적에 대한 눈높이가 바닥을 통과하고 있어 시장 추세변화의 움직임이 보여진다면 저가매수에 대한 관심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들어 글로벌 유동성 유입으로 2개월 가까이 상승했지만, 기업 이익하락에 따른 밸류에이션 부담이 있는 상황이다.

국내 상장사들의 실적이 전년대비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이어지며 투자심리에 부정적으로 작용한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코스피시장의 순이익 추정치는 121조원 예상되는데 이는 전년 코스피시장의 순이익 142조원보다 약 15% 줄어든 예상치를 전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수출의 주요제품인 반도체 가격급락과 재고부담 가능성 확대로 반도체업종 중심의 이익이 감소될 수 있는 논리로 해석된다.

당분간 지수중심의 접근보다는 종목을 보면서 대응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5G, 플렉서블, 중국관련 소비주, 자산가치주, 바이오 같이 개별호재와 수급으로 반응하는 종목위주로 관심을 가지고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KB증권 익산지점 금융상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