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17 18:54 (일)
김제 택시 미터기·IC카드단말기 교체사업에 기사들 ‘뿔났다’
김제 택시 미터기·IC카드단말기 교체사업에 기사들 ‘뿔났다’
  • 박태랑
  • 승인 2019.03.10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택시 기사들, 7일 전북도 찾아가 감사 요청
감사 방식은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주민감사
무상지원 사업 가능불구 보조금 투입 등 문제 제기
지난해 택시미터기·IC카드단말기 교체사업 시 김제택시단위조합에서 부착한 공고문
지난해 택시미터기·IC카드단말기 교체사업 시 김제택시단위조합에서 부착한 공고문

속보=김제 택시미터기·IC카드단말기 교체 사업과 관련한 각종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김제시내 일부 택시기사들이 전북도에 주민감사를 청구했다.

김제시 개인택시 일부 기사들은 지난 7일 전북도청 감사실을 찾아 “다수의 택시기사들이 택시미터기·IC카드단말기 교체사업에 대한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며 “김제시에 감사를 요청하려해도 시가 보조금 집행 대상자이다보니 공정한 감사가 이뤄질 수 없다는 판단에 전북도에 감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감사 방법에 대해서도 지방자치법 16조에 명시된 주민감사를 실시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구두상 요청 외에도 정식으로 서류를 작성해 감사를 청구할 예정이다.

택시 기사들이 감사를 청구한 대표적 사유는 △단말기 무상 설치 가능 불구 70만6200원 들여 세금을 낭비한 점 △무상 설치 단말기보다 더 잦은 고장 △지정한 업체 외에 타업제 제품 쓰지 못하도록 외압을 받은 점 등이다.

논란이되고 있는 A업체 단말기를 설치한 택시기사 K씨는 “미터기 교체 당시 조합장 명의로 작성된 공고문을 보면 ‘조합에서 선정한 택시요금미터기 외 타사 제품부착운행 시 조합은 책임이 없다. 타 업체 제품을 사용하는 택시운전사에게 침해금지청구권(손해배상)으로 형사상 침해죄’를 물을 수 있다’했다”며 “다른 업체 제품을 선택하면 괜히 피해를 받을 것 같아 A업체 단말기를 달 수밖에 없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와 관련 A미터기 업체 관계자는 “우리는 본사에서 A/S만 담당해 달라고 요청을 받음에 따라 단말기를 설치한 것 밖에 없다”며 “감사는 우리와 상관없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제개인택시단위조합 관계자는 “나하고는 상관없는 일로 나는 감사를 받아야 할 이유가 없고 서류 등을 보여줄 이유도 없다”며 “내가 잘못했으면 경찰에서 조사를 받으면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