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9 21:15 (월)
전북일자리종합센터 시스템 전면 개편 나선 김미정 전북도 일자리정책관
전북일자리종합센터 시스템 전면 개편 나선 김미정 전북도 일자리정책관
  • 김윤정
  • 승인 2019.03.11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 증원 및 시스템 보강
공기업 취업·면접 지원 강화, 미스매치 해소 등 수요자 중심 서비스 강조

“전북도가 ‘일자리종합센터’의 전면 개편에 나선 것은 ‘종합센터’라는 이름에 걸맞는 종합적인 행정서비스를 펼치기 위함입니다. 전북종합일자리센터는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청년에게는 일하는 희망을, 서민에게는 따뜻한 일자리를 마련해줄 수 있도록 수요자 중심의 일자리 정책과 일자리 생태계 조성을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최근 ‘전북일자리종합센터’ 시스템을 전면 개편하고 수요자 중심의 취업지원에 나선 전북지역 일자리정책 총괄 실무자 김미정 일자리정책관의 각오다.

그는 “일자리종합센터 시스템 혁신을 위해 기존 시스템의 문제점과 개선사항을 분석했다”며 “수요에 맞지 않는 불필요한 지원은 줄이고, 유관부서 및 기관과의 협업강화를 통한 일자리 허브로서의 위상 제고가 시급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도는 이를 위해 지난 6일 전북경제통상진흥원과 전북종합일자센터 운영 협약을 새로 체결했다.

김 정책관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추진과 함께 올 상반기 중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마련 작업에도 주력하고 있다.

그는 “지역 실정에 맞는 창의적인 모델을 만들어 일자리 창출의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며 “일자리 문제는 경제는 물론 복지, 인구문제와도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정부와의 호흡은 물론 타 부서와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존의 상담과 일자리 알선 기능을 보강해 전북일자리종합센터를 전북대표 일자리 플랫폼으로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취업지원 창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함이다.

도는 이미 전문자격을 갖춘 인력을 보강, 2인 1조의 전담 취업지원팀을 구성했다. 지원센터 인력에는 지속적인 전문교육과 스트레스 관리가 이뤄질 계획이다.

센터는 지난 2011년 3월 전북도청 1층 민원실 내에 개소한 이래 지난 8년 동안 매년 1000명 이상의 구직자에게 일자리를 연결해주는 구인·구직 서비스를 제공했다.

그러나 다양한 일자리 지원정책에도 불구하고,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이 심화된 것으로 분석되면서 구직자 수요를 적극 반영한 ‘맞춤형 일자리 취업지원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아울러 면접비용 지원 등을 통해 취약계층의 구직활동을 직접적으로 도울 방침이다.

김 정책관은 “맞춤형일자리 사업은 구인수요와 구직수요를 제대로 파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우리가 잘 모르는 우량기업과 숨어있는 일자리를 직접 발굴하고, 구직수요 분석을 바탕으로 지역 인재풀을 통해 연계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