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4 20:59 (월)
전북 동호인리그 대장정 돌입
전북 동호인리그 대장정 돌입
  • 천경석
  • 승인 2019.03.11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개 종목 1910개 클럽, 올 10월까지 8개월간 열전

우수 클럽팀을 가리기 위해 지난 2009년 전국 최초로 열린 전북 동호인리그가 올해에도 열띤 경쟁의 무대로 펼쳐진다. 매년 참가 클럽이 늘며 생활체육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평을 받는 동호인 리그는 올해로 10년 차를 맞아 더욱 풍성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11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8개월간 도내 14개 시·군 공공체육시설에서 동호인리그가 운영된다.

게이트볼과 배드민턴, 배구, 야구, 풋살 등 15개 종목에 도내 14개 시·군 1910개 클럽이 참여해 경기를 치르게 된다. 참가인원만 5만1000여 명에 달한다.

각 시·군 종목별 우승팀은 도내 최고의 동호인클럽을 가리는 왕중왕전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왕중왕전은 오는 11월 2~3일 전주시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전북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시군 동호인들이 다양한 종목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고 있다”며 “생활체육 참여 기회를 확대해 도민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