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4 20:45 (일)
2019년 프로야구 문 열렸다… 전국 5개 구장서 시범경기
2019년 프로야구 문 열렸다… 전국 5개 구장서 시범경기
  • 연합
  • 승인 2019.03.1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A 양현종, 홈런 맞고 승리투수

2019년 프로야구의 문이 활짝 열렸다.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가 12일 전국 5개 구장에서 일제히 개막했다.

프로 10개 구단은 팀당 8경기씩을 치러 옥석 가리기를 마친 뒤 23일 첫발을 떼는 정규리그를 준비한다.

시범경기 개막전에선 키움증권을 후원사로 맞아 새로 출발하는 키움 히어로즈,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 한화 이글스가 먼저 웃었다.

키움은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4-1로 이겼다.

새 외국인 선발 투수로 기교파인 에릭 요키시가 4⅔이닝을 1점으로 막아 승리를안았고, 4이닝 3실점 한 LG 타일러 윌슨이 패전 투수가 됐다.

4번 타자에서 강력한 2번 타자로 변신한 거포 박병호가 1회 좌측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비거리 135m짜리 대포를 쏘아 올리며 승리에 앞장섰다.

KIA는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팀 SK 와이번스를 4-1로 눌렀다.

양 팀의 선발 투수인 제이컵 터너(KIA)와 김광현(SK)은 각각 5이닝, 4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터너에 이어 6회 등판한 KIA의 정규리그 개막전 선발 양현종은 0-0인 7회 SK의 4번 타자 제이미 로맥에게 좌측 펜스를 살짝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허용했다.

2이닝 동안 안타 3개를 맞고 1점을 준 양현종은 SK의 실책 행진을 틈타 팀이 역전한 덕분에 승리를 따냈다.

KIA는 0-1인 7회말 SK 3루수 강승호, 유격수 김창평의 실책 3개에 편승해 4점을뽑아내며 경기를 뒤집었다.

시속 150㎞ 이상의 강속구 신인 투수인 하재훈(SK)은 삼진 2개를 곁들이며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KIA 새 외국인 타자 제러미 해즐베이커는 2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3연타석 삼진을 포함해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롯데는 경남 상동구장에서 NC 다이노스를 6-4로 물리쳤다.

전준우와 정훈이 3회 투런포를 잇달아 터뜨렸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NC와 4년 총액 125억원에 계약한 당대 최고 포수양의지는 5번 타자로 출전해 6회 중전 적시타로 1타점을 올리는 등 3타수 2안타를 쳤다.

NC의 크리스티안 베탄코트도 4번 타자 1루수로 나와 6회 좌중간 안타로 출루한 뒤 2루를 훔쳤고, 양의지의 안타 때 홈을 밟는 등 3타수 1안타, 2득점을 수확했다.

롯데 내야수 카를로스 아수아헤는 4타수 1안타를 치고 득점 1개를 거둬들였다.

한화 이글스는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두산 베어스를 3-2로 제쳤다.

제러드 호잉을 대신해 6회 대수비로 들어간 장진혁이 1사 1, 2루에서 주자일소 역전 좌월 2루타를 날렸다.

두산 새 외국인 타자 호세 미겔 페르난데스는 3타수 1안타를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