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0 00:10 (목)
전북환경운동연합 “전북형 미세먼지 대책 찾아야”
전북환경운동연합 “전북형 미세먼지 대책 찾아야”
  • 최정규
  • 승인 2019.03.12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환경운동연합은 12일 논평을 통해 “최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전북은 7일간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했지만 시민은 개선 효과를 체감하기 어려웠다”며 “이는 정확한 원인 진단 없이 정부 방침만 따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미세먼지가 준 교훈은 주요 배출원에 대한 고강도 관리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고농도 미세먼지가 지속되면 민간 차량 2부제, 대기배출시설 가동 축소 등 비상 시기에 맞는 강력한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북도는 앞서 진행한 미세먼지 관련 연구용역을 발표한 뒤 환경단체 등과 맞춤식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미세먼지 배출원과 원인자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전북의 미세먼지 배출원의 특징은 ‘비산먼지가 36.7%, 생물성연소 28.5%’로 그 비율이 높다.

단체는 “이 같은 비율이 전북에 자동차나 산업 배출원이 별로 없는데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지에 대한 답”이라며 “(전북의 미세먼지는)넓은 토목공사장인 새만금과 연결이 된다. 즉 새만금발 미세먼지 유입 가능성에 대한 비중이 큰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세먼지 대응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지역 상생 방안을 모색하고 도의회는 전북 미세먼지 예방 및 저감지원 조례 개정 작업을 서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