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8 13:23 (수)
북한 탁구, 세계선수권에 7명 출전… ‘남북 단일팀’ 추진
북한 탁구, 세계선수권에 7명 출전… ‘남북 단일팀’ 추진
  • 연합
  • 승인 2019.03.1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3명, 여자 4명 엔트리 제출
장우진-차효심 남북 콤비 재현 가능성

북한이 오는 4월 21일부터 28일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출전자 명단을 확정하면서 남북 단일팀 구성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국제탁구연맹(ITTF)은 13일 북한이 세계선수권 참가 선수로 남자 3명과 여자 4명 등 총 7명의 엔트리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남자는 함유성, 안지성, 리광명이 출전하고, 여자는 에이스 김송이를 비롯해 차효심, 김남해, 김진향이 참가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북한은 남자복식에 함유성-리광명, 여자복식에 김송이-김진향, 차효심-김남해, 혼합복식에 함유성-차효심, 안지성-김남해를 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한국은 남자복식에 이상수(삼성생명)-정영식(미래에셋대우), 장우진(미래에셋대우)-박강현(삼성생명), 여자복식에 전지희(포스코에너지)-이시온(삼성생명), 최효주(삼성생명-유은총(미래에셋대우), 혼합복식에 이상수-전지희, 장우진-최효주가 각각참가한다.

북한의 엔트리 제출로 남북 단일팀 구성도 본격화한다.

ITTF는 남자복식과 여자복식, 혼합복식에서 1개 조씩의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다는 계획으로 남북 탁구협회와 협의 중이다.

상황에 따라선 지난해 코리아오픈 때 혼합복식 우승을 합작했던 ‘남북 콤비’ 장우진-차효심(북측) 조와 남북 수비수가 여자복식에서 호흡을 맞췄던 서효원-김송이(북측) 듀오가 다시 구성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장우진-차효심 조는 작년 12월 세계 톱랭커들만 참가한 ITTF 그랜드파이널스에서도 혼합복식 준우승을 차지했다.

대한탁구협회 관계자는 “엔트리 제출을 마쳤기 때문에 ITTF가 남북 단일팀과 관련한 협의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