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2 09:29 (목)
[신간] 고삼곤 에세이 칼럼, 2023년 새만금잼버리축전 아리랑
[신간] 고삼곤 에세이 칼럼, 2023년 새만금잼버리축전 아리랑
  • 김태경
  • 승인 2019.03.13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인협회 인성교육개발위원
전북일보 등 기고문 간추려 펴내

새만금 바닷가 부안 삼간평 마을 출신인 고삼곤 씨가 전북일보, 경향신문, 기독교신문 등에 40여년간 게재해왔던 새만금 관련 칼럼과 기고문 중 최근 작품을 간추려 엮었다.

25번째 고삼곤 에세이칼럼 <새만금잼버리축전 아리랑>(도서출판 북매니저)에는 2023년 새만금에서 개최되는 국제스카우트잼버리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기원하는 저자의 소망도 담겨있다.

저자는 “2023년 세계 청소년 잼버리에 참가하는 170개 국가 모두가 자국 고유의 집을 짓고 홍보기념관을 운영하게 되면 대한민국은 세계 최고의 관광왕국이 될 것”이라고 소망했다.

또한 ‘문대통령께 드리는 국민청원서’를 통해 “새만금에 세계 각국 집짓기운동을 하도록 조치해달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저자는 한국문협 인성교육개발위원 전북소설가협회 회원이며 전북문협, 전주문협, 부안문협, 표현문학 회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1989~1993년 전라문예대학 강사와 한국유머만담가 모임 대표 회장을 역임했다. <어느 간첩의 독백>, <불효자는 웁니다> 등을 저술했으며 지난 2016년에는 세계로 비상하는 새만금을 널리 소개하기 위해 장편소설 <새만금 아리랑>을 펴내기도 했다. 30여년 가까이 새만금과 관련한 에세이와 칼럼, 장편실화소설을 언론과 문학작품집에 게재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