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6 20:24 (금)
이창진 3점포·해즐베이커 솔로포…KIA, kt 제압
이창진 3점포·해즐베이커 솔로포…KIA, kt 제압
  • 연합
  • 승인 2019.03.14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새 얼굴들의 맹활약으로 kt wiz를 꺾고 시범경기 3연승을 달렸다.

KIA는 14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kt를 9-5로 꺾었다.

5-5로 맞선 7회말, 지난여름 트레이드로 KIA 유니폼을 입은 이창진이 3점짜리 좌월 홈런으로 균형을 깼다.

지난해 6월 오준혁과 팀을 맞바꿔 kt에서 KIA로 트레이드된 이준혁은 전 소속팀에 일격을 가하는 홈런으로 시범경기 개인 1호 홈런을 장식했다.

8회말에는 새 외국인 타자 제러미 해즐베이커가 대타로 나와 우월 솔로포로 점수를 벌렸다.

해즐베이커는 이 경기 전까지 7타수 무안타로 침묵하고 있었으나, 시원한 홈런포로 자신의 KBO리그 시범경기 첫 홈런을 신고했다.

KIA는 4회말까지는 5-1로 앞섰다.

KIA 타선은 kt의 ‘특급 신인’ 이대은을 초반부터 공략했다.

1회말 1∼4번 타자 김선빈, 이명기, 안치홍, 최형우가 연속 안타로 이대은을 두들겨 3점을 뽑아냈다.

2회말에도 이명기가 2사 3루에서 번트 안타로 1점을 보탰다.

이명기는 4회말 1사 1, 3루에서 좌전 적시타로 추가점을 냈다.

그러나 KIA는 선발투수 임기영이 5회초 무너지면서 추격을 허용했다. 수비도 임기영을 돕지 못했다.

임기영은 5회초 무사 1, 2루에서 김민혁에게 2루수 땅볼을 유도했으나, 유격수 김선빈의 실책이 나오면서 1점을 헌납했다.

임기영은 황재균에게 2루타를 맞아 1사 2, 3루에 몰렸고, 강백호 타석에서 이민우로 교체됐다.

이민우는 강백호에게 1타점 좌월 2루타를 맞았다. 다음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를 2루수 땅볼로 잡았지만, 3루 주자 황재균의 득점을 막지는 못했다.

임기영이 남겨뒀던 주자가 모두 득점하면서 4⅓이닝을 던진 임기영의 자책점은 4점이 됐다.

kt는 6회초 장성우의 희생플라이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KIA는 7회말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박준태와 김민식이 연달아 범타로 물러났지만,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기량발전상’을 받은 이창진이 좌월 3점포를 날려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8회말에는 문선재의 대타로 나온 해즐베이커가 우월 솔로포를 터트렸다.

KIA는 9회초 무사 1, 2루 위기를 잘 넘기면서 승리를 지켰다.

kt는 시범경기 3연패에 빠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