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2 09:29 (목)
국립민속국악원, 16일 토요국악플러스 시작
국립민속국악원, 16일 토요국악플러스 시작
  • 김태경
  • 승인 2019.03.14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음악의 맛과 멋을 느낄 수 있는 고품격 예술무대, ‘토요국악 플러스’가 남원을 국악으로 물들인다.

3월부터 11월까지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 국악연주단원들이 출연해 민속음악, 창작음악, 무용, 판소리, 단막창극 등 다양한 주제의 국악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들에게 전통예술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오후 3시 국립민속국악원 예원당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오는 16일 ‘봄이 온 줄 몰랐더니’라는 주제로 첫 선을 보이는 ‘토요국악플러스’ 공연에서는 희망찬 봄의 기운을 전하는 ‘삼도풍물가락’ 연주에 이어, 떨리는 꽃잎과 물결치는 파도를 형상화한 ‘부채춤’을 선보인다. 판소리 ‘심청가 중 타루비 대목’은 심봉사가 딸 심청을 그리워하며 탄식하는 애틋한 마음을 소리로 감상할 수 있다.

이어지는 ‘금강산타령·동백타령’은 흥겨운 남도민요를 기악합주곡으로 재구성해 선보인다. ‘한량무’는 남성적인 멋과 힘이 어우러진 춤사위를 역동적으로 표현했다. 특히 단막창극 ‘심청가 중 황성 올라가는 대목’에서는 창극단 단원들의 구성진 입담과 탄탄한 연기력을 통해 해학과 풍자를 느낄 수 있다.

한편, 올 상반기에는 3월 16일, 4월 13일, 5월 11일, 6월 8일 공연이 예정돼있다. 이번 공연에 대한 문의는 전화(063-620-2324~5)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