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3 00:11 (토)
천연기념물 ‘수달’, 기념 메달로 간직하세요
천연기념물 ‘수달’, 기념 메달로 간직하세요
  • 천경석
  • 승인 2019.03.14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조폐공사와 ‘한국의 천연기념물 시리즈 기념메달’ 제작
‘수달 기념 메달’ 은메달
‘수달 기념 메달’ 은메달

멸종위기 1급 동물이자 천연기념물 제330호인 ‘수달’이 기념 메달로 제작됐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가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와 협업해 제작하는 ‘한국의 천연기념물 시리즈 기념 메달’의 4차분이 수달을 주제로 제작·발매된다.

‘수달 기념 메달’은 은메달과 동메달 2종으로 구성되며,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자료를 제공하고 한국조폐공사의 특수 압인 기술을 활용해 만들어졌다. 2017년 상반기에 천연기념물 ‘참매’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매사냥’, 하반기에 ‘제주 흑우와 흑돼지’, 2018년 ‘장수하늘소’ 기념 메달이 차례로 선보인 이후 네 번째 시리즈다.

기념메달 제작은 천연기념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천연기념물의 문화재적 가치를 알리고자 하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화폐제조(주화) 기술을 보유한 한국조폐공사의 협업을 통해 이뤄졌다. 양 기관은 지난 2017년 3월 27일 ‘문화재 기념메달 제작 등 공동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앞으로도 ‘순천 송광사 천자암 쌍향수(천연기념물 제88호)’, ‘무등산 주상절리대(천연기념물 제465호)’와 같은 천연기념물을 주제로 다양한 기념 메달을 제작할 계획이다.

‘한국의 천연기념물 시리즈 기념 메달’은 오는 18일부터 한국조폐공사 쇼핑몰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