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23 16:54 (월)
만취상태에서 주차하다 사고 낸 경찰관 정직 2개월
만취상태에서 주차하다 사고 낸 경찰관 정직 2개월
  • 최정규
  • 승인 2019.03.14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에 취해 주차를 하다 사고를 낸 경찰관이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전북지방경찰청은 지난 12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음주사고를 낸 김제경찰서 소속 A 경위에 대해 정직 2개월 처분을 내렸다고 14일 밝혔다.

그는 지난달 20일 오후 11시29분께 전주 송천동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옆 차와 기둥을 들이받았다.

이날 A 경위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대리운전 기사를 불러 귀가했다. 하지만 대리운전 기사의 주차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A 경위는 다시 주차를 하려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그는 혈중알코올농도 0.142%로 면허취소 수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