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에듀파인 추가등록 15일 ‘마감’…전북교육청·사립유치원, 최종 회담 변수
에듀파인 추가등록 15일 ‘마감’…전북교육청·사립유치원, 최종 회담 변수
  • 김보현
  • 승인 2019.03.14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사립유치원의 에듀파인(국가관리회계시스템) 추가 등록 마감을 앞두고 도입이 급증한 다른 지역과 달리 전북은 여전히 도입률이 가장 낮다. 전북지역 사립유치원들은 지역 실정을 반영한 독자노선을 걷겠다는 입장인 가운데 15일 도교육청과의 최종 회담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14일 기준으로 도내 사립유치원 에듀파인 도입 현황을 보면 의무 등록 대상 13개원 중에서 여전히 1개원만 참여하고, 자발적으로는 7개원이 도입한다.

원아 200곳 이상인 사립유치원들은 이달부터 에듀파인을 의무 도입해야 했지만 교육부는 15일까지 등록 기한을 연기했다. 이달 초 불거졌던 사립유치원 개학연기 사태가 큰 비난을 받으며 하루만에 마무리되는 등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의 입지가 좁아지면서 등록 유치원 수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기 때문이다.

지난 5일 전국 사립유치원 중 에듀파인 도입 시설은 574곳 중 338곳이었지만 14일 기준으로 571곳(3개 폐원) 중 473곳(도입률 82.8%)이 됐다. 경기(96)·인천(15)·광주(8)·경북(8)·대구(5) 등에서 대폭 늘었다.

한유총 전북지부는 한쪽 노선을 따르는 것이 아니라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들을 위한 최선의 선택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회계 투명성·신뢰회복을 위해 자체적으로 힘쓰지만 인력·구조면에서 맞지 않는 ‘에듀파인’은 도입하지 않겠다고 주장해 온 상황. 한유총 전북지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도내 사립유치원들의 입장은 변함없지만 우호적인 관계를 맺어온 전북교육청이 이번 사태로 곤란하게 하고 싶지 않아 고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