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4 20:45 (일)
“자사고 재지정 평가지표 수정을” 시민단체도 나섰다
“자사고 재지정 평가지표 수정을” 시민단체도 나섰다
  • 김보현
  • 승인 2019.03.14 20:5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 성명 발표
“모두 납득할 만한 방식으로 진행을”

자사고 재지정 평가지표의 문제점을 지역 시민단체도 지적하고 나섰다.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14일 ‘교육행정을 펼침에 있어서 형평성과 공정성은 기본이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전북교육청의 자사고 재지정 평가지표 수정을 촉구했다.

다른 시·도 교육청과의 형평성을 고려하고, 이해 당사자들도 승복할 수 있는 방식으로 재지정 평가를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성명에서 “상산고 문제는 자사고의 존폐 문제를 떠나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 대한 전라북도교육청의 형평성과 공정성에 대한 문제”라며 “이해 당사자들과 도민들이 납득할 만한 방식으로 재지정 평가가 진행되는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전북교육청은 누구도 납득할 수 없는 행태를 보이며 자신들의 권한만을 들먹이며 독선과 오만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이로 인해 당사자인 상산고는 물론 뜻있는 교육 관련자와 도민들로부터 점점 고립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육자치시민연대는 “자신들이 옳다고 여기며 가치를 실현하는 정책이라 하더라도 과정·절차에 있어 공정성과 투명성이 보장돼야 하고 예측 가능성과 상대방까지 납득시키는 설득력이 있어야 한다”며 “묻지 마 정책과 아니면 말고 식의 행태로는 교육을 혁신할 수도 없을뿐더러 정책의 안정성과 연속성을 갖기도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장기적인 혼란과 불필요한 소송 전으로 혼란만 가중시키기 보다는 아름다운 마무리에 힘을 쏟고 지역교육이 독선과 아집이 아닌 다함께 고민하고 실천하는 모습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국에서 모인 상산고 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와 총동창회는 15일 오전 11시 전북교육청 앞에서 대규모 규탄대회를 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nes0420 2019-03-16 21:08:33
상산고는 형평성 있는 평가를 원합니다
김승환교육감은 각성하고 사과하세요

아름다운 마무리 2019-03-17 12:27:03
학부모들을 자극해서 뭘 얻고 싶으신지 궁금합니다. 똑같이 교육 받으라면서 평가는 왜 남들과 다르게 하시는지...자꾸 자극 줄수록 학부모들은 더 뭉치게 된다는걸 이번에 알았습니다. 제발 그 아집 내려 놓으시고 공정한 평가하세요.

독선 2019-03-18 16:31:22
모두가 아니라고 하는데 전북교육청만 우기면 다될까요? 정당하게 행정처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