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3 00:11 (토)
민주당 선거제 개혁안 도입땐 전북 정치권 위상 직격탄
민주당 선거제 개혁안 도입땐 전북 정치권 위상 직격탄
  • 김세희
  • 승인 2019.03.14 20: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구 225석으로 줄면 호남권 7석 감소
전북, 3곳 통폐합 가능지역으로 분류돼

더불어민주당이 바른미래·민주평화·정의당 등 야 3당과 추진하고 있는 선거제 개혁안(지역 225석, 비례대표 75석)대로면 전북 등 호남권 의석수 감소폭이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인구 유입이 많은 충청권은 통폐합 안전지대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서 전북은 다른 광역시도보다 의석수와 인구수가 적은 편이라 정치력이 약화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4일 전북일보가 민주평화당 김종회 의원(김제 부안), 무소속 이용호 의원(남원 임실 순창)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입수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역구가 225석으로 줄어들면 전북 등 호남권 지역은 모두 7석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호남권은 수도권(10석), 영남(8석), 강원(1석)과 더불어 통폐합 우선 대상 지역으로 꼽힌다.

구체적으로 총 의석이 28개인 호남권은 25%에 달하는 7개 지역이 통폐합 가능지역으로 분류됐다. 전북은 익산시(갑·을), 남원임실순창, 김제부안 등 3곳, 전남은 여수갑·을 2곳이 통폐합지역으로 나왔다. 광주는 동구남구을·서구을이 기준선을 미달했다.

서울에서는 종로와 서대문갑이 통폐합 대상으로 분류됐으며, 경기도는 총60석 가운데 6개 지역이 인구 하한에 미달됐다. 인천은 연수갑과 계양갑이 대상으로 꼽혔다. 영남은 부산 3곳, 울산 1곳, 경북 3곳이 대상에 들어갔으며, 강원은 속초고성양양이 선거구를 유지하기 어렵다.

반면 대전을 비롯한 충남·북에서는 단 한 지역도 조정 대상이 없다. 특히 민주당 이해찬 대표 지역구인 세종시는 인구 상한선을 넘어 분구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분석됐다.

도내 정가에서는 민주당의 선거제 개혁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특히 선거구를 유지하기 힘든 익산과 남원·임실·순창, 김제·부안지역 의원들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의석수가 감소하면 전북의 목소리를 중앙에 전달할 창구가 줄어들어 정치력이 약화되기 때문이다. 실제 20대 국회에 입성한 전북 정치권은 지역 현안인 탄소산업진흥원·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등에 난항을 겪고 있다. 같은 전라권인 광주·전남이 무한공항 KTX와 한전공대 설립을 빠르게 추진하는 것과도 대비된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이대로 지역구가 줄어든다면 전북은 심각한 정치적 타격을 받을 것”이라며 “주민을 대변할 통로는 줄고, 농어촌 민생은 더 소외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뜩이나 경제가 수도권에 집중된 마당에 지역구 의원수가 줄어 정치까지 수도권에 몰리게 되면 지방경제는 퇴보하고, 지방분권은 요원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화당 김종회 의원은 “민주당 안대로 추진되면 21대 총선에서 전북 의석수는 한 자리가 불가피하다”며 “전북 정치권의 위상이 약화되면서 현안사업 추진력 상실, 국가예산 확보 차질 등 숱한 부작용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인 2019-03-16 08:57:54
전북 정치권이 한게 뭐 있다고~~~~~~~~~~~~~~~~~!!!!

줄이는게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