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3 00:11 (토)
상산고 학부모·동문 700명 ‘자사고 재지정 평가 규탄’ 총궐기대회
상산고 학부모·동문 700명 ‘자사고 재지정 평가 규탄’ 총궐기대회
  • 김보현
  • 승인 2019.03.15 15:48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도교육청 앞 대규모 시위
평가지표 즉각 시정 요구

“상산고는 적법한 평가를 원한다.”

전국에서 모인 전주 상산고 학부모와 동문 700여 명(경찰 측 추산)이 15일 오전 전북교육청 앞에서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오전 10시 상산고 교문 앞에서 출발한 이들은 ‘불합리한 자사고 평가 지표 즉각 시정하라’,‘교육은 다양하게 평가는 공정하게’, ‘편법정책·독단평가에서 상산고 지키자’ 등의 팻말을 들고 전북교육청까지 2km 도보 행진했다.

도교육청 앞에서 집결한 학부모와 동문은 한목소리로 전북교육청의 자사고 재지정 평가지표 수정을 촉구했다. 전북은 물론 서울, 경기·인천, 대전·세종·충청, 강원, 광주·전남, 대구·경북, 제주 등 전국에서 온 참여자들이 지역별로 현재 심정을 전했다.

제주도에서 당일 아침 비행기를 탔다는 한 학부모는 “아이가 보고 싶어도 멀어서 오지 못했는데 이런 말도 안되는 일로 전주를 왔다는 게 속상하다”면서 “제주도에서 외치면 안 들릴까봐 전북교육청 앞까지 왔는데도 전북교육감은 듣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날 김승환 도교육감은 계획돼 있던 연가를 이유로 출근하지 않았다.    

시위가 끝날 무렵 강계숙 상산고 학부모 비상대책위원장은 전국에서 받은 2만 1241명의 반대 서명을 도교육청에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테리우스장 2019-03-18 09:19:22
700명이아니라 최소 1100명이다.경찰은 숫자 못세냐? 정문에서 나가는 숫자 카운트도 제대로 못하나 강당에 모여 출발한 사람이 964명이고 나중에 뒤늦게 도착해 합류한 사람이 얼마인지는 부정확하니 진행요원까지 최소 1100명이다.
상산고는 자사고로 전주에 있어야한다. 타시도로 빼기기싫다.

전주토백이 2019-03-17 20:14:35
찌질한 김승환 교육감 out

어쭈 피했다이거지 2019-03-17 12:35:34
새벽부터 일어나 서울서 달려 갔더니 휴가라네. 기가 막혀서...두렵긴 한건가 창피해서 피한건가? 끝난줄 알았지. 이제부터 시작이다. 학부모들은 지치지 않는다. 또 달려간다. 말도 안되는 어리석은 평가에 모두가 질타하는데 혼자서 자리 지키고 앉아 있지말고 현장의 소리를 듣기를...

봄비 2019-03-16 22:06:22
전북교육감 앞뒤가 다막힌 고집불통 교육감 학부모와학교와 지역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라

비겁 2019-03-16 13:10:58
사전에 집회신고를 했는데 휴가라니ᆢ
정말 비겁하고 찌질함에 극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