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00:16 (금)
주춤한 전북…절대 강자 사라진 K리그
주춤한 전북…절대 강자 사라진 K리그
  • 천경석
  • 승인 2019.03.18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매치 휴식기 들어간 K리그, 전북 주춤한 사이 춘추전국시대 개막
1강 평가받던 전북 주춤하고 전통 강호 수원은 3패, 군인팀 상주 1위

시즌 초반 전북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지난 13일에는 태국 부리람 유나이티드 원정 경기에서 패하고 돌아온 전북은 지난 17일 리그에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강원FC에 패배하며 리그 첫 패를 기록했다. 강원에 패한 것은 5111일 만이다.

시즌 초반이지만 벌써 감독 교체 후유증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최강희 감독이 떠난 자리에 조세 모라이스 감독이 부임한 전북은 화려한 선수단으로 시즌에 앞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지만, 연패를 기록하며 분위기가 좋지 않다. 조직력 부족에 더해 로페즈를 제외한 외국인 선수들의 부진이 발목을 잡고 있다는 평가다. 모라이스 감독이 강원과의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선수들의 체력 문제를 언급한 만큼 이번 A매치 휴식기 때 컨디션 회복과 선수단 재정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전북은 휴식기 이후 오는 30일 껄끄러운 상대인 포항을 전주성으로 불러 들여 4라운드를 치른다. 지난 시즌 상대 전적에서 열세를 보였던 포항과의 경기이기에 더욱 중요한 경기다.

전북이 이렇게 주춤한 사이 지난 시즌 주춤했던 팀들의 반등과 전통 강호의 몰락 등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 하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지난 시즌 2위를 거두며 돌풍을 일으켰던 경남도 시즌 출발이 불안하다. 개막전에서 성남FC에 승리를 거뒀지만 인천과 포항에 패하며 연패에 빠졌다. 제주 유나이티드와 수원 삼성은 첫 승을 올리지 못했다. 전통의 강호 수원은 K리그1 12개 구단 중 유일하게 승점도 없는 상황이다.

반면 항상 최약체로 평가받는 군인팀 상주 상무가 1위를 달리며 이변을 연출하고 있다. 시즌 중 선수들의 전역 등 변수가 있는 팀이기 때문에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지만 현재까지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북과 함께 우승후보로 꼽히는 울산은 여전히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13일에는 ACL에서 중국 슈퍼리그 우승팀 상하이 상강을 1대0으로 잡으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지난 시즌 말미 최용수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FC서울도 초반 분위기가 좋다. 개막전에서 까다로운 상대인 포항을 잡아냈고, 이후 성남과 제주를 상대로 1승 1무를 거뒀다. 리그 3라운드까지 실점을 하지 않은 유일한 팀이다. 연일 홈경기 매진을 기록하며 2019시즌 최고 인기 구단으로 떠오른 대구도 얇은 선수층이 불안요소로 꼽히지만 시즌 초반 선전하고 있다.

K리그1은 FIFA가 정한 A매치 데이 일정으로 인해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간다. 이번 시즌 전력이 평준화됐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K리그. 절대 강자가 사라진 K리그 12개 구단은 매 경기 치열한 싸움을 펼치며 축구 팬들을 불러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