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00:16 (금)
미세먼지 걱정 없는 장난감도서관 늘어난다
미세먼지 걱정 없는 장난감도서관 늘어난다
  • 최명국
  • 승인 2019.03.18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덕진구 송천1동·인후3동에 조성
만 0~5세 영유아 등에 대여

전주시가 영유아와 부모가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실내 놀이공간을 조성한다.

전주시는 보건복지부의 장난감도서관 놀이체험실 설치 공모사업에 2개소가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올 연말까지 총 4억3000만원을 들여 덕진구 송천1동과 인후3동에 각각 실내 놀이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그동안 덕진구에는 장난감도서관이 없어 지역주민들은 멀리 떨어진 완산구의 장난감도서관을 이용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새로 생기는 장난감도서관은 개인과 기관, 만 0~5세 영유아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며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연 2만원의 가입비만 내면 되며 국민기초생활수급자와 장애아동, 한부모가정, 차상위계층, 만 18세 이하의 세 자녀 이상 가정, 다문화가정, 부모가 국가유공자인 가정 등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장난감과 도서는 한 번에 각각 2점씩 15일간 빌려 이용할 수 있으며, 월간 2회까지 대여할 수 있다.

시는 장난감·도서 대여뿐 아니라 오감활동, 엄마랑 조물조물쿠킹, 콩콩체육활동, 자유놀이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등 외부환경에 영향을 받지 않고 부모와 자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는 게 전주시 설명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장난감도서관 조성을 통해 영유아 가정에게 미세먼지 걱정 없는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