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15:10 (금)
전북도,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뿌리 뽑는다
전북도,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뿌리 뽑는다
  • 강정원
  • 승인 2019.03.18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도입 등 기관별 대응책 마련

전북도가 일상생활 속 불법 주·정차 근절 등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을 뿌리뽑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강화한다.

전북도는 18일 도청에서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7개 과제 중 주변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불법 주·정차 근절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7개 과제는 불법 주·정차, 비상구 폐쇄 및 물건적치, 과속·과적운전, 안전띠 미착용, 건설현장 보호구 미착용, 등산 시 화기·인화물질 소지, 구명조끼 미착용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시·군 안전보안관 대표, 도교육청·경찰청·소방본부 관계자, 시군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소방활동에 지방을 초래해 화재 피해를 확산시키고,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방해해 교통사고를 야기하는 소방시설물 주변, 교차로 모퉁이, 버스정류소,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앞으로 14개 시·군에서는 4월 중으로 안전의식 제고와 도민참여 분위기 조성을 위해 안전다짐대회를 개최하고, 매월 안전 캠페인을 통해 안전 불감증에 대한 주민인식과 행동 변화를 유도하기로 했다.

시·군 안전보안관은 안전신문고 앱을 활용한 안전신고 활성화, 민간주도 안전 캠페인 활동 등을 펼쳐 생활 속 위험요소 예방과 주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 계획이다.

이태현 전북도 안전정책관은 “단 하나의 안전무시 관행이라도 실제 변화시킨다면, 도민 안전 의식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올해는 안전에 큰 위협을 가하는 불법 주·정차 근절을 위해 경찰청, 소방본부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