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1 00:43 (일)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10편 선정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10편 선정
  • 이용수
  • 승인 2019.03.19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될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이 발표됐다.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는 19일 “출품작 104편 중 예심을 거쳐 10편의 한국경쟁본선 진출작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작품은 극영화 ‘굿바이 썸머’(감독 박주영), ‘뎀프시롤(가제)’(감독 정혁기), ‘리메인’(감독 김민경), ‘애틀란틱 시티’(감독 라주형), ‘욕창’(감독 심혜정), ‘이장’(감독 정승오), ‘파도를 걷는 소년’(감독 최창환), ‘흩어진 밤’(감독 김솔, 이지형), 다큐멘터리 ‘다행(多行)이네요’(감독 김송미), ‘이타미 준의 바다’(감독 정다운).

극영화 선정작 중 ‘욕창’과 ‘이장’은 지난해 ‘전주프로젝트마켓’의 ‘전주시네마펀드’ 지원을 받아 완성된 작품이며, ‘파도를 걷는 소년’은 2년 연속 경쟁 부문에 진출한 최창환 감독의 신작이다.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은 5월 2일 개막하는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대상, CGV 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 CGV 아트하우스 창작지원상, 배우상을 놓고 경합하게 된다. 올해 신설된 배우상은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에 출연한 배우 중 탁월한 성취를 보인 남녀 배우 각 1인에게 수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