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00:16 (금)
전주 탄소국가산단, 마지막 관문 넘다
전주 탄소국가산단, 마지막 관문 넘다
  • 최명국
  • 승인 2019.03.19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환경영향평가 통과
오는 5월 중 지정·승인, 올 하반기부터 행정절차
전주 동산동 일대에 2022년 조성

전주시가 추진하는 탄소소재 산업단지가 마지막 관문인 환경부 환경영향평가를 통과하면서 국가산단 지정을 눈 앞에 두게 됐다.

19일 전주시에 따르면 오는 5월 중 전주 탄소국가산단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지정·승인이 이뤄지면 올 하반기부터 산단 조성을 위한 보상계획 공고, 토지 및 지장물 조서 작성, 감정평가 등이 진행된다.

최종 관문인 환경영향평가를 거친데 따른 후속 절차다.

탄소소재 국가산단 사업은 오는 2022년까지 전주시 동산동과 고랑동 일대 약 66만㎡에 70여개의 관련 기업체를 입주시키고 2000억여원을 들여 10여개의 연구시설을 세우는 프로젝트다.

국가산단으로 지정되면 동부대로와 국가산단을 잇는 진입로 개설, 저류시설, 폐수처리시설 설치, 용수공급시설 등 총 400억원 이상의 국비 지원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또 쑥고개로에서 혁신도시, 만성지구를 거쳐 동부대로까지 연결되는 간선도로망이 구축된다.

이에 따라 산단과 주변 지역을 이용하는 차량들의 물류 비용도 크게 절감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전주시는 탄소 국가산단 조성에 맞춰 탄소복합재 활용 강소기업 100여 개사를 유치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놓았다.

전주시는 지난해 12월 탄소소재 국가산단에 투자를 계획하거나 검토하고 있는 100개 업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투자유치 설명회를 열었다.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단이 자리매김하면 6000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30조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거둘 것이라는 게 전주시 설명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지역 정치권과 전북도와의 긴밀한 협조 체계로 국가산단 승인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전주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탄소관련 기업 유치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