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00:16 (금)
스마트공장배움터 전북에 구축, 전국서 2번째
스마트공장배움터 전북에 구축, 전국서 2번째
  • 김윤정
  • 승인 2019.03.19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공장배움터’가 전주첨단벤처단지의 캠틱종합기술원에 구축된다.

스마트공장배움터는 4차 산업혁명으로 급변하는 산업 환경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스마트제조 전문 인력양성기관이다. 이번 성과는 전북도와 전주시, 중진공의 협업으로 이뤄낸 것이다.

19일 도에 따르면 전북에 구축되는 스마트공장배움터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과 증강현실, IoT 기술 등을 응용한 실습형 미니공장이다.

배움터 구축비용에는 총 40억 원이 투입되며, 전북도와 전주시중진공이 공동 부담한다. 향후 전북도와 전주시는 입주 장소마련과 리모델링 예산을 지원하고, 중진공은 장비구축과 전문인력 양성을 맡는다. 특히 세 기관은 유기적인 업무체계를 구성해 도내 중소기업인과 창업자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보다 쉽게 진입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GM 군산공장을 활용한 전북형 일자리사업 추진과의 연계를 통해서도 시너지가 나타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