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00:16 (금)
20~21일 전북에 최대 50㎜ 봄비, 그친 후 쌀쌀해져
20~21일 전북에 최대 50㎜ 봄비, 그친 후 쌀쌀해져
  • 전북일보
  • 승인 2019.03.19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에 봄비가 내린 후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9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20일 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날 오후 8시부터는 강한 남풍을 따라 온난다습한 공기가 유입돼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예상 강수량은 10~50㎜로 비는 21일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22일부터는 북서쪽으로부터 찬 공기가 남하해 아침 최저기온은 0도에서 영상 2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8도에서 10도로 쌀쌀한 날씨를 보일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비가 내린 뒤 주말까지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다”면서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