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15:10 (금)
[신간] 박일만 시집 '뼈의 속도'
[신간] 박일만 시집 '뼈의 속도'
  • 천경석
  • 승인 2019.03.20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5년 현대시를 통해 등단한 박일만 시인이 세 번째 시집 <뼈의 속도>를 펴냈다.

그의 시는 과장도 군더더기도 없다. 그는 상처투성이인 우리들의 삶을 사내, 누이, 어머니란 자화상을 통해 수묵담채화처럼 담아냈다.

“시간을 수없이 잡았다 펴가며 반듯한 철로에서도 뒤뚱댄다. 험준한 산길을 만날 때마다 쉼 없이 허리를 꺽어대야 하는 몸. 세상을 건너 시절을 건너 혈을 짚어가면서 뼈를 한 치씩 늘였다 줄여가면서 종점에서 시작, 종점에서 끝난다. 주렁주렁 식솔들에게 등을 내주고 길고 고단하게 달려야만 하는 몸은 태생부터 속도라는 패에 온 생을 걸었다” (뼈의 속도)

시집에는 표제작인 ‘뼈의 속도’와 ‘지구의 저녁한때 5’, ‘대장내시경’, ‘저무는 새’, ‘나무의 기억’ 등 60편의 시가 빼곡히 실려 있다.

시인은 이번 시집을 통해 관념을 철저히 배제하고, 사람과 사건 속에서 우리들 삶의 의미를 찾고자 했다. 그는 “민달팽이가 퉁퉁 부은 맨살로 길을 뚫고 가는 것처럼 관념적인 동굴을 과감히 버리고 투명한 언어들을 모아 세상에 새로운 문학적 희망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복효근 시인은 “그의 시는 수사가 화려하지 않다. 요란스럽지 않다. 과장도 군더더기도 없다. 그렇기 때문에 번다한 유추의 과정 없이 수묵 담채화처럼 맑고 고즈넉하게 마음에 안겨 온다”고 말했다.

작가는 전북 장수 출신으로 중앙대 예술대학원 문예창작과정을 수료하고, 한국작가회의, 한국시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