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15:10 (금)
민주평화당, 상산고 자사고 평가기준 재조정 강력 촉구
민주평화당, 상산고 자사고 평가기준 재조정 강력 촉구
  • 이강모
  • 승인 2019.03.20 20: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위서 의원들, 상산고 자사고 폐지 목소리 높여…자사고 필요성 강조
유성엽·김종회 의원, 모두발언서 김승환 교육감 독선적 판단 지적

20일 개최된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에서는 전주 상산고 자사고 폐지 움직임과 관련해 김승환 교육감의 소통없는 독선적 판단에 대한 지적이 잇따랐다.

유성엽 최고위원은 “전주 상산고 자사고 폐지 후 일반고 전환은 심각한 문제임에도 김승환 교육감은 상산고의 자사고 폐지를 위해 타지역 기준보다 높은 80점으로 상향조정 하는 등 폐지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며 “물론 이념도 중요하지만 중요 척도는 교육발전에 어떤 제도가 기여하느냐의 문제로 획일적 평준화와 함께 전북의 학력평가는 최하위로 내려앉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관점에서 소위 입시명문인 자사고나 특목고의 일반고 전환은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교육제도는 보편성과 함께 공공성을 가져야 한다. (전북교육청의 자사고 평가 기준은)경쟁의 순기능 측면을 도외시 한 것으로 (교육감은)그간의 생각속에서 판단하지 말고 전북 교육발전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를 판단해야 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김종회 전북도당위원장도 “교육 측면에서 상대적 우위에 있는 상산고가 교육감의 독선으로 인해 자사고 폐지 위기를 맞았는데 이는 도민 정서와 크게 어긋난다”며 “자사고가 없는 충북의 경우 도지사가 직접 교육부총리에 자사고 지정을 요구하고 있는데 김승환 교육감은 있는 학교마저 포기하는 무책임한 행보 대신 본래 목적대로 자율, 창의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자사고)운영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현재 상산고 학생, 학부모, 졸업생 수천 명이 자사고 폐지 반대 공동서명에 동참하고 있다”며 “김승환 교육감은 이에 귀 기울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대화에 나서야 하며, 아울러 (자사고 지정 기준) 타지역은 70점인데 전북만 80점인 기준점수를 하향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배숙 의원은 “전북혁신도시가 금융중심지로 성공하려면 가족이 생활하는 정주여건을 갖춰야 한다”며 “교육의 땅, 문화의 보고인 혁신도시를 만들어야 하는데 이런 과정에서 상산고 자사고 폐지는 극히 유감으로 좋은 교육, 질 높은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민관이 힘을 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 의 2019-03-20 23:34:29
방송사 TV 토론에 온갖핑계를 대며 불참하는 전북교육감과 교육청 국민의 알권리까지 묵살하며 오만한행위를 계속하고 있네요. 떳떳하지못한 자신들의 부정함이 알려지는것을 두려워하는 것같습니다. 부정당한 탈법행위와 직권남용을 멈추라고 경고하는 여론도 묵살하고 있습니다. 전북교육감 김승환과 교육청은 더큰재앙에 직면하기전에 적법하고 정당한 대한민국형평성에 맞는 지극히 정상적인 행동을 해야 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