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2 21:38 (월)
민주당, ‘전북 현안’ 힘 보태나
민주당, ‘전북 현안’ 힘 보태나
  • 강정원
  • 승인 2019.03.20 20: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형 일자리, 당 차원에서 적극 검토
전주 제3금융중심지 지정 적극 지원
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법안, 상반기 중 통과 약속
새만금 사업 탄력 기대
더불어민주당-전라북도 예산정책협의회가 열린 20일 국민연금공단 회의실에서 이해찬 당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전라북도 예산정책협의회가 열린 20일 국민연금공단 회의실에서 이해찬 당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이해찬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0일 전북을 찾아 군산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원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민주당은 이날 군산형 일자리, 제3금융중심지 지정,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등 전북 현안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군산형 일자리= 이 대표는 ‘군산형 일자리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에 대해 당에서도 적극적인 검토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군산은 한국지엠 군산공장 등의 폐쇄로 실업을 당한 분들이 상당히 많다”며 “그분들에게 다시 일자리를 줄 수 있는 자리를 만들도록 전북도와 긴밀하게 협의해 실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 18일 조선 경기 침체로 고용 위기를 겪고 있는 경남 통영·고성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당내 기구로 ‘통영형 일자리’ 특별위원회를 출범했다. 그러나 ‘군산형 일자리’에 대해서는 특위 구성 등은 없이 답변에만 그쳤다.


△제3금융중심지 지정= 민주당은 전주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에 대해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민주당 지도부도 서울과 부산, 전주는 차별화된 금융도시로,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전주가 제3금융도시로 지정돼야 하는 것에는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국민연금공단이 자산운용을 통해 SOC 사업에 투자하는 등 중요한 기관이고, 규모도 커 전주에서도 이를 활용하기 위해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위원장도 “송하진 지사님의 말씀을 들어보니 제3금융허브와 관련해 언론에서 경쟁하는 것처럼 비쳐지고 있지만 실제 부산과 전북은 기능과 역할이 다르기 때문에 당에서도 적극적으로 도울 수 있는 부분을 찾겠다”고 말했다.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지역 간 의료이용 불균형을 해소하고 의료 취약지역의 필수 의료서비스 제공, 의료 공공성 강화를 위해서라도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에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됐다.

하지만 공공의료대학원 설립을 위해 22명의 국회의원이 공동 발의해 지난해 11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상정된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은 의료계의 반발 등으로 현재까지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조만간 국회에서 공청회를 거쳐 법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정부 역시 이 같은 의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만금 사업 탄력= 새만금사업에 대해 이 대표는 “새만금사업이 속도 있게 전개되고, 새만금 국제공항도 조속히 착공할 수 있도록 당에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10월 새만금개발공사가 출범해 공공주도 매립이 본격 추진되고, 지난 19일 ‘사업 추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 의결로 사업이 1년 앞당겨지는 등 새만금사업은 속도를 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9-03-21 07:53:47
전*북과기원 설립하고,,새*만금에 정*부기관 유치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