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1 00:43 (일)
군산시, 전국 지자체 최초 ‘장애인 안전도시 시범사업’ 추진
군산시, 전국 지자체 최초 ‘장애인 안전도시 시범사업’ 추진
  • 이환규
  • 승인 2019.03.2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지난 19일 장애인 단체를 대상으로  장애인 안전도시 시범사업에 대한 시연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군산시가 지난 19일 장애인 단체를 대상으로 장애인 안전도시 시범사업에 대한 시연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군산시가 전국 지자체에서는 최초로 장애인 안전에 대한 시범사업을 진행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시는 스마트 안전도시 실현을 위해 장애인 안전에 가장 필요했던 ‘장애인 스마트 안전도시 구축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강임준 군산시장의 역점 사업 중 하나로, 장애인이 사용하는 전동 보장구에 IT 단말기(지능형 단말기와 2CH카메라)를 장착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각종 사고위험에 노출된 응급 상황을 사전에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착된 IT 단말기는 긴급 콜 기능과 블랙박스 기능이 있어 범죄 발생과 신체 위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행인·관제센터·긴급출동 인력에게 실시간으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19일 장애인 단체를 대상으로 시연설명회를 진행했으며 향후 대상자가 선정되면 오는 5월부터 1년간 시범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특히 사업 주관 업체인 ㈜스타고어가 전동보장구에 적용되는 카메라, 긴급 콜 버튼, GPS등 5종의 부착 장비를 시범기간 내에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참여를 희망하는 장애인은 내달 1일부터 20일까지 소속 장애인 단체 및 연합회에 개인정보 수집 동의서를 제출하여 신청하면 된다.

김주홍 군산시 복지지원과장은 “이번 사업이 전국 지자체 중에서 최초로 시행하는 사업인 만큼 많은 장애인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스마트 안전도시 군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