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00:16 (금)
송하진 전북지사, 완주지역 수소 저장용기 생산 기업 방문
송하진 전북지사, 완주지역 수소 저장용기 생산 기업 방문
  • 김재호
  • 승인 2019.03.2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21일 완주군을 찾아 수소용기 생산기업인 일진복합소재와 로컬푸드 공공급식지원센터를 방문했다.

송 지사는 일진복합소재를 방문한 자리에서 전북이 전국 제일의 수소경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완주군·민간기업과 함께 힘을 모아 기업 애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일진복합소재는 국내 유일 탄소복합재 수소저장 용기를 생산하고 있는 완주 수소산업 선도기업이다.

이날 수소산업 발전 기업 간담회에서 일진복합소재 김기현 대표는 “현재 수소탱크를 제작해 현대자동차에 납품하고 있다. 그러나 도내에는 수소충전소가 없어 수소전기차 보급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올해 안으로 완주군에 수소충전소를 건립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송 지사는 “현대자동차와 완주군, 전북테크노파크 등과 협의해 올해 11월까지 수소충전이 가능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 지사는 이어 완주 로컬푸드의 공공급식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로컬푸드 공공급식지원센터’를 방문해 직원들과 생산 농가를 격려하고, 완주의 안전한 먹거리를 공공급식이 필요한 더 많은 기관에 안정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전라북도에서도 공동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전라북도의 핵심정책에 발맞추고, 상생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송 지사 방문에는 박성일 완주군수와 최등원 군의회 의장과 군의원, 송지용·두세훈 도의원, 사업장 관계자, 지역주민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