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00:16 (금)
민주당 전북예산정책협의회 약속 꼭 이행해야
민주당 전북예산정책협의회 약속 꼭 이행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19.03.21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지도부가 지난 20일 전북혁신도시 국민연금공단 대회의실에서 전북예산정책협의회를 가졌다. 이날 민주당과 전북도 예산정책협의회는 내년 4·15 총선을 1년여 앞두고 국가 예산 확보와 지역 현안을 챙기기 위한 자리였다. 민주평화당이 다수당인 전북의 정치지형을 의식한 민심잡기 행보가 아닐 수 없다. 민주평화당도 이날 전북도당 회의실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군산 고용위기지역 연장 등을 촉구하면서 맞불 작전을 펼쳤다.

내년 21대 총선을 겨냥한 지역 패권 경쟁이 가열되는 상황에서 이날 민주당 지도부는 전북 예산과 현안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최대 현안인 제3금융중심지 지정과 관련, 조정식 정책위의장과 남인순·이형섭 최고위원은 “자산운용금융의 중심지로 육성되도록 지원하겠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전북 혁신도시 시즌2는 제3금융중심지, 국제 금융중심지에서 시작돼야 한다.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상임위원장은 “부산과 전북이 경쟁하는 것처럼 비치지만 기능과 역할이 달라 적극 도울 부분을 찾겠다”며 연달아 지원을 약속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또한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에 따른 군산형 일자리와 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새만금 국제공항 조속 착공, 전주 특례시 지정 등 전북 현안에 대한 지원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포함된 제3금융중심지 지정은 서울과 부산, 그리고 일부 지역정치권의 반발로 차일피일 늦어지고 있다. 이달 중순 예정됐던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 회의와 금융연구원의 용역보고는 아직 구체적 일정도 잡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형 일자리와 관련해서는 이해찬 대표가 “전북도와 긴밀하게 협의해 실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지만, 경남 통영·고성지역처럼 당내 기구로 특별위원회 구성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역시 지난해 11월 22명의 국회의원이 관련 법안을 공동 발의했지만 의료계 반발 등으로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민주당 지도부가 이번 전북예산정책협의회 자리에서 약속한 전북 현안은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 이 현안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지표인 지역 균형발전과도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기대감만 부풀리는 말치레로 그쳐선 절대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