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3 09:28 (화)
“새만금호 1년간 담수화해보고 수질개선 안 되면 해수유통 하자”
“새만금호 1년간 담수화해보고 수질개선 안 되면 해수유통 하자”
  • 강정원
  • 승인 2019.03.21 20: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사회단체, 새만금호 담수화 뒤 해수유통 여부 최종 결정할 것 제안
도 “수질 문제는 전문가 판단, 대책, 새만금 전체 영향 등 분석돼야”
21일 2020 새만금해수유통 전북행동 회원들이 전북도청에서 '새만금호 1년간 담수화 후 해수유통 결정'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21일 2020 새만금해수유통 전북행동 회원들이 전북도청에서 '새만금호 1년간 담수화 후 해수유통 결정'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21일 새만금호의 수질 논란 해결방법으로 한시적인 담수화를 제안했다. 이들의 제안은 중앙부처에 전달될 예정이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전북녹색연합 등 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2020 새만금해수유통 전북행동’은 이날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 가상 수질평가는 필요없다”면서 “새만금호를 1년 동안 담수화한 뒤 그 결과를 토대로 해수유통 여부를 최종 결정하자”고 주장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정부는 1991년 ‘새만금지구 간척종합개발사업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협의를 거쳐 2001년까지 새만금호의 수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했고, 2001년에도 ‘새만금호 수질 보전대책’을 통해 2011년까지 목표 수질 달성을 자신했으나 목표에 도달하지 못했다.

이에 정부는 2011년 ‘새만금 유역 2단계 수질 개선대책’을 발표하고 2020년까지 목표수질(중상류 농업용지의 수질 4등급, 하류 도시용지의 수질 3등급)을 개선해 담수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새만금호의 수질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는 게 이들 단체의 설명이다.

이들은 “4번에 걸친 정부의 예측은 단 한 번도 맞은 적이 없으며 4조 원이 넘는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하고도 목표 수질을 달성하지 못했다”면서 “더 이상 정부의 새만금 수질개선 대책과 평가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6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새만금호의 담수화를 실시해 28년째 지속하는 새만금호 수질 논란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1년간의 담수화를 통해 2020년 목표수질을 달성하면 정부의 어떠한 결정도 겸허히 수용하겠다”면서 “그러나 목표수질을 달성하지 못하면 정부는 즉시 해수유통으로 새만금 수질관리계획을 변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북도는 새만금호 수질 문제는 전문가 분석과 판단이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담수화 제안은 도 결정 사항이 아니고 중앙부처에서 판단할 사안”이라며 “환경부 등에서 모니터링을 하고 있고, 전문가의 판단과 대책, 새만금 전체 영향 등이 분석돼야 정책적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새만금호의 수질이 나빠졌다는 이들의 주장은 동의하지 않는다”며 “강우 패턴 등 기후조건에 따라 등락은 가능하겠지만 2010년 이후 수질은 확실히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9-03-22 07:41:25
또 발*목잡기 시작이네,,,에휴ㅡㅡ전*북발전의 최*대의 적! 정*신 차려라,,모*조리 잡*아다가 풍*남문에서 능*지처참을 시키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