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00:16 (금)
내달 중 전북금융타운 조성 방향 확정
내달 중 전북금융타운 조성 방향 확정
  • 김윤정
  • 승인 2019.03.21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4월 중 민자 유치 가능성 없을 시 공공투자로 전환 하겠다는 입장
공공투자 시 단계적 계획으로 변경, 사무공간만 도가 건설하고 숙박시설 등은 부분 민자로
민간 업체 수익성 최대한 보장하는 방향으로 타운 조성 방침

전북도가 전북혁신도시 금융타운 조성과 관련 4월 중 민간사업자 유치가 성사되지 않을 경우 공공투자로 방향을 전환하기로 했다.

21일 전북도는 올 4월 중으로 전북금융타운 조성 방향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스테이트 스트리트 은행과 BNY멜론은 물론 향후 전주로 이전한 글로벌 금융기관의 입주 공간 확보가 시급한 만큼 민자 유치 속도전에 돌입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었다.

하지만 수익성을 우려하는 민간사업자가 참여를 회피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도는 공공투자로 사업을 선회하는 동시에 민간 업체의 수익성을 최대한 보장하는 방향으로 금융타운 계획을 수정할 계획이다.

공공투자가 진행될 경우 업무시설, 회의시설, 숙박시설을 동시에 건설하겠다는 원안과는 달리 도는 사무공간만 건설하고, 수익성이 보장되는 숙박시설 등은 부분 민자 투자로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은“시장 관계자들을 수 없이 만나면서 의견을 경청하고 우리의 입장을 조율해왔다”며“시장이 원하는 방향으로 금융 단지를 조성하겠다는 방침을 세우고 추진 중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전주로 사무소 개소를 희망하는 금융기관과 단체들이 많은 만큼 신속한 해결방안이 필요하다고 결론을 내렸다”며“다음 달 중으로 전북금융타운 조성방향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