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00:16 (금)
김송일 전북도 행정부지사 “어디에 있더라도 전북 발전 소망”
김송일 전북도 행정부지사 “어디에 있더라도 전북 발전 소망”
  • 강정원
  • 승인 2019.03.21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퇴임, 공직생활 30년 마무리…전북에서만 4년 근무

김송일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21일 “주변 여러 분들의 도움으로 행정부지사직을 무탈하게 마칠 수 있었다”며 “영원한 ‘전북 맨(Man)’으로, 어느 곳에 있든 전북이 발전할 수 있도록 항상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지사는 22일 퇴임식을 갖고 30년간의 공직생활을 마무리한다.

김 부지사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30년간의 공직생활 중 4년을 전북에서 근무했다”면서 “전북도의회 사무처장, 전주시 부시장, 행정부지사, 도지사 권한대행, 최근에는 정무부지사 대행까지 분에 넘치는 은혜를 많이 입었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그는 “전북에 처음 왔을 때 ‘고향이 어디냐’고 주변에서 많이 물었었다”면서 “그때마다 나는 1990년 결혼과 동시에 ‘전북 맨’이 됐다고 답했다”며 미소를 지었다.

김 부지사는 2017년 9월 전북도 행정부지사로 부임한 뒤 온화한 성격에 꼼꼼한 일처리와 풍부한 경험에서 보듯 정책기획력이 탁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남 화순 출신인 김 부지사는 조선대부속고와 전남대 경재학과, 서울대 행정대학원 행정학과를 졸업했으며, 행정고시(33회)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그는 전북도의회 사무처장, 전주시 부시장, 인사혁신처 중앙공무원교육원 연구개발센터장, 행정자치부 정부통합전산센터 운영기획관, 행정안전부 정부서울청사관리소장 등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