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2 21:38 (월)
손흥민·이승우, 전주서 유소년 축구 지도한다
손흥민·이승우, 전주서 유소년 축구 지도한다
  • 최명국
  • 승인 2019.03.24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대한축구협회, 업무 협약
병역특례 받은 아시안게임 국가대표의 봉사활동 합의
학교나 스포츠클럽 수업, 취약계층 돕기 자선 경기 등
지난 24일 전주시와 대한축구협회의 ‘병역특례 체육요원 선수 봉사활동 지원 사업’ 업무협약식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전주시
지난 24일 전주시와 대한축구협회의 ‘병역특례 체육요원 선수 봉사활동 지원 사업’ 업무협약식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전주시

세계적인 기량을 선보이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이 전주 유소년 선수를 지도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전주시와 대한축구협회는 24일 전주대학교 인조잔디구장에서 ‘병역특례 체육요원 선수 봉사활동 지원 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김승수 전주시장과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이사 등이 참석한 이날 협약식에서 두 기관은 병역특례 축구선수들의 전주 유소년 선수 지도에 합의했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축구 국가대표팀의 손흥민(27·토트넘), 이승우(21·베로나) 등 19명의 선수가 병역특례 대상이다.

이들은 △전주시 주최 축구클리닉 △전주지역 학교 등의 체험 학습의 날 △스포츠클럽 활동 △정규 체육수업 등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 태극전사와 함께하는 축구클리닉, 취약계층 돕기 자선 축구경기 등의 활동도 참여한다.

시와 축구협회는 병역특례 해당 선수들과 협의해 대상 기관의 봉사활동 프로그램에 개별적으로 참가하도록 할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축구 꿈나무뿐 아니라 시민들도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적극 발굴하겠다”며 “유소년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도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제대회에서 일정 성적 이상을 낸 예술·체육인은 군 복무를 대신해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2년 10개월 안에 특기활용 봉사활동 544시간을 실시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