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15:10 (금)
미래의 전북 유도 대표는 누구?
미래의 전북 유도 대표는 누구?
  • 천경석
  • 승인 2019.03.24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소년체전 2차 유도선발대회 개최…도내 출전 선수 확정
여중부 영선중 ‘싹쓸이’…남중부 원광중, 전북중, 전북체중
여자 중등부 출전 영선중 선수들
여자 중등부 출전 영선중 선수들

지난 23일 오전 10시 전북체육고등학교 제1체육관 유도장. 평소라면 조용했을 토요일 학교의 풍경이지만, 체육관 근처에 다가가기만 해도 함성이 건물 밖으로 빠져나왔다. ‘쿵’하는 둔탁한 소리와 선수들의 기합 소리, 경기장을 둘러싼 친구들과 선생님들의 박수와 고함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유도 종목에 출전할 전북 대표선수를 선발하는 날의 모습이다.

초등부 선수들의 대결은 치열했지만 사뭇 귀여운 모습에 미소가 지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작은 손으로 상대방 유도복을 잡아채려는 움직임은 진지하기만 했다.

중등부 선수들의 경기 모습에선 얼굴에 미소를 띨 수조차 없었다. 진지한 얼굴로 상대를 응시하는 선수들의 얼굴에서는 비장함마저 묻어나왔다. 선수들은 저마다 치열하게 경기를 펼치고 있었다. 잡기 싸움은 성인의 경기와 비교할 때도 손색이 없이 빠르고 강력했다. 얼굴을 찌푸려가며 힘을 쓰는 모습에서 선수들의 진지함이 묻어나왔다. 경기중 코피가 터져 의료진에게 처방을 받고 다시 들어가 경기에 임한 선수부터 대표 선발에 탈락하고 뜨거운 눈물을 쏟는 선수까지 선수들의 열정을 그대로 확인할 수 있는 무대였다. 단순한 경기라기보단 자신의 미래를 걸고 승부를 펼치는 당당한 무대였다.

오후 1시께 이날 모든 경기가 마무리됐다. 이날 경기에서는 고창 영선중이 유도 명문임을 다시 한 번 각인시키듯 여자 중등부 종목을 싹쓸이 했다. 7개 체급 가운데 1개 체급을 제외하고 모두 석권했다. -45kg급 이혜원(영선중), -48kg급 박하연(영선중), -52kg급 한효경(영선중), -57kg급 박주영(영선중), -63kg급 노지원(영선중), -70kg급 강유경(영선중), +70kg급 오지희(전북중)가 전북대표로 선발됐다. 박하연 선수가 유력한 메달리스트 후배로 꼽힌다.

남자 중등부는 지난해 한 체급밖에 차지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던 원광중의 선전이 있었다. 4개 체급에서 원광중이 출전하고, 지난해 6개 체급해 출전했던 전북중은 2개 체급에 출전하게 됐다. 나머지 1개 체급은 전북체육중이 차지했다. -55kg급 이종민(전북체중), -60kg급 신찬민(원광중), -66kg급 서기원(원광중), -73kg급 장광현(전북중), -81kg급 진정민(전북중), -90kg급 김준태(원광중), +90kg급 김동성(원광중) 선수가 전북대표로 선발됐다. 남자 중등부에서는 초등부에서부터 두각을 나타낸 진정민 선수를 메달 후보로 꼽고 있다.

전북 유도회 관계자는 “대표가 선발된만큼 앞으로도 좋은 경기력을 유지해 소년체전에서 전북 유도가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올해 소년체전은 전북 일원에서 5월 25일부터 28일까지 펼쳐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