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00:16 (금)
“공예품전시관서 전통 부채의 진수 느껴요”
“공예품전시관서 전통 부채의 진수 느껴요”
  • 김태경
  • 승인 2019.03.24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화선 선자장과 제자들, 시민·관광객 대상 부채 만들기 무료교육

전북무형문화재 제10호인 방화선 선자장이 지난 20일 제자들과 함께 전통 부채의 진수를 보여주는 재능기부 활동을 펼쳤다.

이날 행사는 전주 공예품전시관에서 한옥마을 관광해설사와 시민·관광객을 대상으로 약선 부채를 직접 만들어보는 무료 강좌로 진행됐다.

이날 강좌에 참여한 한 시민은 “옛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통의 기법을 장인에게 직접 배울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의 ‘전통수공예 맥 잇기’ 사업의 일환으로 ‘바람의 후예’ 기획 전시도 열렸다. 5개월간 방화선 명인의 교육을 받은 제자 7명이 다양한 작품을 만들어 선보였다.

대한민국 명장이자 전북무형문화제 10호 선자장인 故 방충근의 장녀 방화선 명인은 아버지의 단선부채의 계보를 이어온 인물이다. 제자들과 함께 부채동아리 ‘나린선’을 구성해 전주의 우수한 전통부채를 알려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